검찰이 조세포탈 혐의로 국세청으로부터 고발된 패션기업 신원그룹의 박성철(75) 회장에 대한 수사에 들어갔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세조사부(부장검사 한동훈)는 박 회장의 탈세 관련 자료들에 대한 분석 작업을 마치고 수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박 회장은 지난 1999년 신원이 워크아웃(기업개선작업)에 들어갈 당시 지분을 포기했으나 2003년 워크아웃을 졸업하면서 가족과 지인 등의 명의로 주식을 보유해 증여세 등 수십억원을 탈세한 혐의를 받고 있다.

워크아웃을 졸업할 당시 부인 명의의 광고대행사를 통해 그룹의 지주회사격인 ㈜신원의 주식을 사들인 박 회장은 이후 사실상 경영권을 유지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국세청은 신원그룹에 대한 특별 세무조사를 진행해 박 회장의 탈세 행위와 편법 소유 정황을 포착, 박 회장의 부인과 회사 관계자 등에게 190억원 상당의 세금을 추징하고 박 회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신원그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