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은 13일 치러지는 서울시 공무원 시험과 관련 "무엇보다 어려운 상황에서 시험을 준비하며 공무원의 꿈을 키워온 젊은이들을 무시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12일 오전 메르스 대책회의에서 "서울시는 메르스 대응에 있어 속도와 강도는 최고조로 높이되 시민들이 일상적인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투 트랙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며 "공무원 시험 실시도 이러한 기조에 바탕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그동안 공무원 시험에 대해 많은 고민을 했다. 그리고 이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는 분들의 의견도 참고했다"며 "그렇지만 이번 시험이 메르스의 위험으로부터 안전하다는 판단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어려운 가정 형편 속에서도 아르바이트를 하며 시험을 준비한 젊은이들의 인생 계획과 꿈을 꺾을 수 없다고 판단했다"며 "누구나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최선의 배려를 한다는 게 서울시의 원칙"이라고 재확인했다.

박 시장은 "대신 방역 등 메르스가 전염되지 않도록 완벽하게 시험장을 준비할 것"이라며 "서울시는 2009년 11월 신종플루가 '심각' 단계인 상황에서도 237개 학교에서 16만8000여명이 수능에 응시했던 경험과 노하우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현재 수험생 중 자택격리 대상자가 2명으로 파악되고 있는데 이들에게도 기회를 줄 생각"이라며 "기회를 주지 않는 것이 더 불평등하다"고 주장했다.

서울시는 자택격리 대상자의 경우 본인이 신청할 경우 시험 당일 간호사 1명, 감독관 2명, 경찰관 1명 등 4명이 수험생의 집을 방문해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현재 메르스 환자는 4명 추가돼 총 126명으로 늘어났다. 추가된 환자 중 3명은 삼성서울병원에서, 나머지 1명은 평택 굿모닝병원에서 감염됐다.

확진자 중 전날 1명이 추가로 숨져 사망자는 총 10명이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공무원시험 #메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