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기독일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감염자와 접촉한 환자가 숨졌다. 구체적인 사망 원인은 나오지 않은 가운데 보건당국은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1일 오후 6시께 첫 번째 환자와 ⓑ병원에서 접촉한 적이 있는 의심환자(58·여)가 급성호흡부전으로 사망한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최초의 메르스 환자와 접촉한 바 있으며 이후 메르스와 유사한 증상을 보여왔다.

보건당국은 현재 이 환자의 사인이 메르스와 관련있는지 여부를 파악하기위해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메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