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기독일보 윤근일 기자] 청와대가 26일 황교안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을 제출하기로 함에 따라 국회에서 여야의 인사청문특별위원회 구성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25일 "황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 제출 목표가 달라진 것은 없다"며 "내일 국회에 제출한다고 보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인사청문회법상 임명동의안이 회부되면 15일 이내에 인사청문회를 마치고 이후 3일 이내에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국회의장에게 제출해 본회의 인준을 마쳐야 한다.

이를 감안하면 다음달 13일이 본회의 인준 처리 기한이 된다. 13일이 토요일인 점을 고려하면 사실상 12일까지는 절차를 마쳐야 하는 셈이다.

이에 따라 여야는 인사청문특위 구성을 임명동의안이 국회에 제출될 26일께 마무리한다는 내부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새누리당은 황 후보자에 대한 야당의 거센 공세가 예상되는 만큼 이에 맞대응할 수 있는 소방수들을 대거 배치할 것으로 예상된다. 유승민 원내대표는 "일단 청문회에서 야당의 공세를 잘 막아내고 청문회가 끝나면 야당과 잘 협상해 임명동의안을 통과시킬 수 있는 전투력과 정치력을 겸비한 사람들로 고르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맞서 새정치민주연합은 재선의 우원식 의원을 야당 간사로 내정하고 막판 위원 인선을 고심 중에 있다. 새정치연합은 전투력을 갖춘 인사들을 전면에 배치한다는 구상이다. 이윤석 새정치연합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통화에서 "내일쯤이면 특위 위원 구성이 마무리될 것"이라면서 "황 후보자와 관계가 있던 분들을 제외하고 화력이 좋은 분들을 중심으로 특위를 구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박근혜 대통령은 다음달 중순 미국 순방을 앞두고 있어 인사청문 절차에 차질이 생길 경우 행여 해외 일정과 겹치게 될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 때문에 청와대도 앞으로 임명단계에 이르기까지 국회 상황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청문절차를 지켜볼 전망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청와대 #황교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