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27일 4월 4주차 주간집계를 발표했다. 사진은 박근혜 대통령 지지율   ©리얼미터

[기독일보 윤근일 기자]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 리스트 여진이 계속되면서 당정의 지지율이 동반 하락했다. 여야의 지지율 격차도 좁혀졌다. 다만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의 지지율이 하락하고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의 지지율은 올라 여야 대표 지지율은 엇갈린 모습을 보였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27일 내놓은 4월 4주차 주간집계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율(긍정평가)은 1주일 전 대비 1.4%p 하락한 36.8%(매우 잘함 10.3%, 잘하는 편 26.5%)로, 3주 연속 하락해 8주 만에 30%대 중반으로 내려앉았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 또한 0.6%p 오른 56.7%(매우 잘못함 39.1%, 잘못하는 편 17.6%)로 3주 연속 상승했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의 격차는 2.0%p 벌어진 19.9%p로 20%p에 근접했다.

박 대통령 지지율은 거의 대부분의 계층에서 하락했는데, 지역별로는 광주·전라(3.0%p▼), 대구·경북(2.9%p▼), 경기·인천(1.8%p▼), 부산·울산·경남(1.8%p▼), 연령별로는 30대(7.9%p▼), 60대 이상(2.4%p▼), 직업별로는 가정주부(5.5%p▼), 무직(3.5%p▼), 사무직(2.5%p▼), 이념성향별로는 중도보수층(3.6%p▼), 중도층(2.0%p▼)에서 주로 내린 것으로 조사됐다.

리얼미터 관계자는 "(박 대통령 지지율은) 귀국 후 4·29재보선 결과, 그리고 차기 총리 인선이 박 대통령의 지지율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봤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27일 4월 4주차 주간집계를 발표했다. 사진은 여야 지지율   ©리얼미터

정당지지도에서는 여야 격차가 3%대로 좁혀졌다. 새누리당이 1주일 전 대비 1.7%p 하락한 33.6%로, 19대 국회 출범 이후 최저 지지율을 경신한 반면, 새정치연합은 1.7%p 상승한 30.3%로, 3월 2주차(30.4%) 이후 다시 30%대로 올라섰다. 양당의 격차는 3.4%p 좁혀진 3.3%p로 집계됐다. 정의당 역시 1.5%p 상승한 5.1%로 작년 12월 5주차(5.6%) 이후 처음으로 5%를 넘어섰다. 재보궐 선거 종반으로 접어들면서 야권 지지층이 결집한 것으로 보인다. 무당층은 1.0%p 감소한 29.3%.

여야 차기 대선주자 지지도에서는 새정치연합 문재인 대표가 새누리당의 '성완종 특별사면' 공세로 1.2%p 하락한 26.7%를 기록했지만, 16주 연속 선두를 이어갔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전 주와 비슷하게 이완구 총리와 홍준표 지사 지지층을 흡수하며 0.3% 상승한 13.5%로 2주 연속 상승하며 2위 자리를 지켰다.

주중 무상보육과 기초연금의 중앙정부 역할론을 제시한 박원순 서울시장은 10.7%로 0.8%p 상승했지만 김무성 대표에 이어 3위에 머물렀다. 이어 새정치연합 안철수 의원(7.4%)과 김문수 새누리당 보수혁신특별위원장(5.4%), 안희정 충남지사(4.7%)가 뒤를 이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27일 4월 4주차 주간집계를 발표했다. 사진은 차기주자 지지율   ©리얼미터

이번 주간집계는 20일부터 24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00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CATI) 및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무선전화(50%)와 유선전화(50%) 병행 RDD 방법으로 조사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p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성완종 #리얼미터 #여론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