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55주년 4·19 혁명 기념일을 맞아 여야는 "혁명정신을 계승하자"고 강조하면서도, '성완종 파문'을 놓고는 날선 공방을 이어갔다.

김무성 대표를 비롯한 새누리당 지도부는 오전 10시 4·19 국립묘지에서 열린 '4·19 혁명 55주년 기념식'에 참석했다.

박대출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에서 "자랑스러운 우리 대한민국의 성장은 시장경제와 확고한 민주주의 기치 아래 이뤄낸 성과이며, 그 시발점에 4·19 혁명이 있었다"면서 "4·19의 숭고한 정신을 대한민국의 발전 동력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민현주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부정과 불의에 항거해 이 땅의 자유와 민주화를 일구어낸 선열들의 숭고한 희생 앞에 경의를 표한다"며 "자유와 민주주의를 위해 청춘을 바친 선열들의 정신을 다시 한 번 마음에 깊이 새긴다"고 강조했다.

이완구 국무총리가 19일 오전 서울 강북구 국립4.19민주묘지에서 열린 제55주년 4·19혁명 기념식에서 순국선열 및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을 하고 있다. 2015.04.19.   ©뉴시스

반면 새정치연합 문재인 대표 등 지도부는 정부 행사보다 2시간 앞서 4·19 국립묘지를 별도로 참배하고, 정부 주최 공식 기념식에는 불참했다.

문 대표 측은 "정부 기념식은 사실상 이 총리가 주관하는 행사"라며 "총리 사퇴를 요구하는 시점에서, 총리의 업무수행을 인정할 수 없다"며 불참 이유를 밝혔다.

문 대표는 이날 헌화한 뒤 방명록에 "4·19 정신 되살려 민주주의와 부패척결해내겠습니다"라고 남겼다.

김성수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이 총리의 기념사 내용을 거론하며 "부패의혹과 거짓말로 만신창이가 된 총리가 4·19 정신을 이어받자고 한 것은 웃지못할 희극이자 민주영령에 대한 모독"이라며 "즉각 자리에서 물러나 검찰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서영교 원내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4·19 혁명 후 55년이 지났지만 정부·여당은 여전히 '친박뇌물게이트'로 부정부패를 이어가고 있다"며 "'독재정치·부정부패 물리치자', '못살겠다 갈아보자'는 55년전 외침이 낯설지 않다"고 밝혔다.

이완구 총리는 기념사에서 "4·19 혁명의 정신을 받드는 또 하나의 길은 남북분단을 극복하고 평화통일의 길을 여는 것"이라며 "남과 북이 하나가 돼 한반도 전역에 자유와 평화의 물결이 넘치면 대한민국은 세계 속에 우뚝 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이어 "우리의 자유 민주주의를 한층 더 성숙시켜 국가의 품격을 드높이고 세계 속에 당당한 선진사회로 나아가야 한다"며 "경제를 살리고 민생을 안정시켜 국민적 어려움을 하루 빨리 해소해야 한다"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4·19혁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