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라(프랑스)=AP/뉴시스】 미국 독립전쟁에 참전하는 프랑스 병사들을 태우고 갔던 구축함의 모형이 18일 미국 동부해안을 향해 프랑스의 푸라 항을 출항했다.

프랑스와 미국의 우호를 상징하는 구축함 헤르미온 호의 모형은 제작에만도 2700만 달러나 들인 것으로 이 65m의 구축함은 1780년 당시의 항로를 기념 항해하게 된다.

당시 프랑스의 장군 라 파이에트는 루이 16세를 설득해 조지 워싱턴의 독립군에게 군사및 재정지원을 하도록 했으며 1780년 3월21일 이 구축함에 병사들을 싣고 미국으로 떠났다.

그는 38일 뒤 보스턴에 도착해 프랑스 육군과 함대를 지휘해 독립군이 3년 뒤에 요크타운 전투에서 영국군에게 최종적인 승리를 거두는 데 중대한 역할을 했다.

이날 프랑수아 올랑드 대통령은 헤르미온 호가 정식으로 대서양 횡단에 나서기 전에 이 3폭의 돛을 단 구축함을 시승하기도 했다.

이 모형 헤르미온 호는 6월에 버지니아 주 요크타운에 도착해 동해안의 몇 개 항구들을 순항한 뒤 7월4일의 독립기념일에 맞추어 뉴욕에 입항할 예정이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라파이에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