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완구 국무총리는 16일 박근혜 대통령이 이 총리의 거취 문제를 비롯해 '성완종 파문'을 둘러싼 당내외 여러 의견에 대해 "(순방을) 다녀와서 결정하겠다"고 한 것을 두고 "열심히 하라는 말씀"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 대정부질의가 끝난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국정 (운영을) 열심히 흔들림 없이 철저히 잘 하라는 그런 의미"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 총리는 향후 거취에 대한 입장 변화 여부를 묻는 질문에 "(그동안) 많이 이야기했다. 한 나라의 국무총리는 대통령께서 외국에 가서 일을 볼 때 국가와 국민을 생각하면서 국정을 한 치의 흔들림 없이 해야 할 책무가 있다"면서 "그런 측면에서 총리는 흔들림 없이 국정을 챙길 것"이라 강조했다.

그는 박 대통령이 이번 사건에 특검 도입 의사를 밝힌 데 대해서는 "내가 결정할 문제는 아니다. 그건 관계 법에 의해서 결정할 문제"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박 대통령이 해외 순방을 떠나기 전 대화를 나눴는 지를 묻는 질문에는 "대통령과 (나눈) 말은 하지 않는 것이 예의"라며 말을 아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완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