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 중진들 사이에서 '성완종 리스트'로 금품수수 의혹을 받고 있는 이완구 국무총리의 자진 사퇴론이 나오고 있다.

새누리당 김용태 의원은 15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정 책임을 진 박근혜정부와 새누리당은 무신불립(無信不立)의 각오로 비상한 결단과 단호한 행동에 나서야 한다"며 "이완구 총리는 명백한 진실규명을 위해 국무총리직을 즉각 사퇴해야 한다. 박근혜 대통령은 검찰의 완벽한 독립조사를 위해 대통령 비서실장과 민정수석의 직무를 즉각 중단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모두가 진실을 원한다. 국민은 물론이거니와 숨진 성완종 회장, 이 총리 본인도 진실을 원하고 있을 것"이라며 "검찰이 명백히 진실을 밝힐 수 있도록 이 총리가 결단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는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의혹만 갖고 사퇴를 요구할 수 있느냐'는 의견에 대해선 "이미 국민적 신뢰가 무너진 상황에서 국정 공백을 우려하는 것은 그야말로 아무것도 아니다"며 "국정 공백을 우려하기엔 국민적 신뢰가 너무 크게 무너졌고 국민적 신뢰를 다시 세우는 일이 지금 국정 공백을 걱정하는 것보다 훨씬 우선"이라고 밝혔다.

이재오 의원도 이날 최고중진연석회의에 참석해 "내일(16일) 대통령이 외국에 가는데 대통령이 없는 동안 직무 대행자가 있어야 한다. 총리가 부패 문제로 수사를 받느냐 마느냐 하는데 그 총리가 대통령 직무 대행을 할 수 있겠냐"며 "총리는 사실 여부를 떠나, 정치적으로 국정에 막중한 책임이 있다고 한다면 총리 스스로 물러나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럴 때를 대비해 부총리를 두 명이나 두지 않았나. 부총리가 총리 대행을 하면 된다"면서 "대통령이 외국에 가기 전에 부담을 줄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이어 새누리당을 향해 "(리스트에 오른) 본인들이 거취를 결정하지 않으면 당이 결정하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문수 보수혁신위원장은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공직의 최정점에 있는 분이 이런 상태에서는 공직이 움직일 수 없다"면서 "그 도덕성과 실제 공직의 여러 작동원리로 봐서 작동 불능 상태로 갔다고 본다"며 "100만 공무원의 최고수장으로서 본인이 진퇴에 대한 결심을 내려야 된다"고 밝혔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완구사퇴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