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윤근일 기자] 행정자치부는 '국민안전대진단 주간과 세월호 1주기'를 앞두고 장․차관이 직접 재난안전 현장 점검에 나서고 있다.

14일 행정자치부 관계자에 따르면 정재근 행정자치부 차관은 이날 울산에 위치한 SK에너지 울산 컴플렉스에 방문해 안전관리실태를 점검하고 관계자를 격려했다.

정 차관은 현장 관계자들로부터 현황 브리핑을 받은 뒤 회사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현장으로 이동해 현장상황실에서 원유부이 관리현황 및 사고예방대책 등 비상 대응 현황과 제어시스템을 확인하고 석유부두 계류시설 등 각종 시설물을 살펴보았다.

이 자리에서 정 차관은 "최근 화학물질 취급 시설의 노후화로 인한 사고가 증가 추세에 있으며, 특히, 대규모 석유화학시설과 정유소가 밀집해 있는 울산의 경우 사업장에 대한 안전관리가 매우 중요하다"며, "안전에는 내일이 없다"는 각오로 안전관리에 철저를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앞서 박근혜 대통령은 각 부처가 소관 분야의 안전관리를 책임지고 수행해야 한다고 지시한바 있으며, 지난 7일 국무회의에서 이완구 국무총리도 부처장관들에게 "소관 분야 안전을 책임지라"고 강조한 바 있다.

그 일환으로 정종섭 행자부 장관은 지난 12일 경주 방사성폐기물 처분장 현장을 방문해 추진상황을 점검한 바 있다.

행자부 관계자는 "장․차관이 직접 현장을 방문해 재난안전 매뉴얼이 현장에서 잘 적용되고 있는지, 보완할 사항은 없는지 점검함으로써 향후 재난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시키고, 미흡한 부분에 대해서는 관련부처와 함께 보완책을 마련해 재난․안전사고 발생을 최소화 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종섭(오른쪽 두번째) 행정자치부 장관이 12일 오후 경북 경주 방사능폐기물 처리장 현장을 방문해 환경관리센터 건설현황을 보고받은 뒤 동굴처분시설 등을 살펴보고 있다. 2015.04.13.   ©행정자치부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행정자치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