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완종 리스트' 파문이 2012년 대선자금 의혹으로까지 번져가면서 당시 박근혜 대선 후보 캠프에서 리스트에 오른 인사들이 어떤 역할을 했는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새누리당 홍문종 의원과 서병수 부산시장, 유정복 인천시장은 당시 캠프에서 중책을 맡은 인사들이어서 더욱 눈길을 끈다.

서병수 의원

서병수 부산시장은 당시 선대위 당무조정본부장으로 자금 관리와 관련해 캠프의 살림살이를 도맡은 핵심 인사였다. 서 시장은 주로 박근혜 후보의 선거자금 펀드인 '약속 펀드' 모금 등 수백억원대의 대선 자금 집행을 책임졌다.

성완종 리스트에는 서 시장을 지칭하는 것으로 보이는 '부산시장'으로 돼있고, 나란히 '2억원'이라고 적혀 있다.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대선자금 명목으로 2억원을 건넸다면서 지목한 새누리당 홍문종 의원은 당시 중앙선대위 조직총괄본부장을 맡았다.

조직총괄본부는 전국을 지역별로 조직화해 지지층을 관리하는 역할을 담당했다. 당시 조직총괄본부에는 국회의원 20명, 상근직원 200명이 근무했으며 소속 인원이 60만명에 달했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직능총괄본부장이었다. 직능총괄본부는 전국의 직능단체들을 조직화하는 역할로 조직총괄본부와 '투톱' 체제로 운영됐다. 리스트에는 '유정복 3억원'으로 쓰여 있다.

유정복 인천시장

한편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13일 대선자금 의혹과 관련, "조사하려면 얼마든지 하라. 대선자금을 조사하면 그 조사에 응하겠다"며 단호한 입장을 밝혔다. 김 대표는 2012년 박근혜 대선후보 선대위 총괄선거대책본부장을 맡았었다.

그는 이날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 "지난 대선은 제가 책임을 지고 치른 선거였다. 제가 아는 한 어떠한 불법도 없었다"고 선을 그으며 "대선자금은 여야가 있는 것이니 야당도 같이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성완종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