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경기 시흥 시화호 토막시신 사건의 피의자 김하일(47·중국 국적)이 중국 송금 문제로 아내와 다투다 우발적으로 살인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건을 수사하는 시흥경찰서 수사본부는 8일 브리핑을 열어 살인, 사체훼손, 사체유기 등의 혐의로 긴급체포한 김씨를 1차 조사해 이 같은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1일 오전 11시께 시흥 정왕동 다세대주택 자신의 집에서 아내 한모(42·여·중국 국적)가 "중국에 집을 사기위해 빨리 돈을 부쳐야 한다"고 채근하자 한씨의 머리를 둔기로 때려 쓰러뜨린 뒤 목을 졸라 살해했다.

김씨는 한씨를 살해한 다음 날부터 증거를 없애기 위해 집에 있던 흉기로 시신을 훼손해 유기하기 시작했다. 시신을 훼손하기 전 흉기의 날을 세우는 치밀함도 보였다.

그는 훼손한 시신을 집에 있던 비닐봉투 등에 담은 뒤 자전거를 타고 시화방조제 인근으로 가 유기했다. 자전거에 많은 짐을 실을 수 없다보니 유기는 2차례에 걸쳐 이뤄졌다.

김씨가 한씨의 시신을 운반하는 모습은 집 근처와 시화방조제 인근 CC(폐쇄회로)TV에 고스란히 찍혔다.

경찰은 중국 내 공식적인 자료를 확인하진 못했지만 한씨와 96년에 결혼했다는 김씨 진술과 한씨가 2013년 한국 입국 당시 작성한 법무부 자료를 토대로 부부 사이로 보고 있다.

김씨와 한씨는 각각 지난 2009년 3월과 2013년 8월 시간차를 두고 한국에 입국했으며, 한씨가 입국 당시 작성한 법무부 기록엔 김씨가 남편으로 적혀있다.

김씨와 한씨 사이엔 19살 난 아들이 있으며, 한씨의 어머니와 함께 중국 길림성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과수 부검 결과 숨진 한씨의 사인은 '경부 압박에 따른 질식사'로 나타났다.

앞서 지난 5~7일 시화방조제 인근에서 몸통, 머리, 양 손·발로 나뉜 토막시신이 잇따라 발견됐다.

경찰은 7일 발견한 토막시신의 손 지문을 통해 피해자 한씨의 신원을 파악하고 유력한 용의자인 남편 김씨를 미행하는 등 수사를 벌였다.

경찰은 김씨가 8일 오전 7시20분께 집 근처 다세대주택 옥상에 남은 한씨의 토막시신을 유기한 것을 확인하고 오전 10시35분께 시화공단의 한 골재회사에서 일하고 있던 김씨를 긴급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함께 살고 있던 김씨가 며칠이 지나도록 한씨에 대한 가출신고 등을 하지 않은 점이 수상해 처음부터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수사했다"며 "다만 확실한 물증을 잡기 위해 무리하게 체포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애초 김씨와 한씨는 한국에서 번 돈을 가족이 있는 중국에 보내 나중에 집을 살 계획이 있었다"며 "약 3년 전부터 김씨가 카지노에서 돈을 탕진하면서 한씨와 불화가 생긴 것 같다"고 말했다.

경찰은 한씨를 상대로 자세한 범행 경위를 조사한 뒤 10일 오전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김하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