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3일 오후 서해상을 향해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4발을 발사했다. 김정은 위원장도 미사일 발사를 참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3일 오후 16시15분께부터 17시께까지 평안북도 동창리 일대에서 서해 대동강 하구 은율군 해안가 방향으로 단거리 발사체 4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특히 합참은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도 현장에서 미사일 발사를 참관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북한이 쏜 단거리 발사체는 KN-02계열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사거리는 140㎞로 추정됐다. 일부는 은율군 해안가 내륙에 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합참은 "4발 중 일부는 대동강 해안가 가까운 내륙에 떨어졌다"며 "(북한은) 통상 바닷가 쪽으로 쐈는데 이번에는 (북쪽에서) 남쪽 해안가 지역인 대동강 하구 쪽으로 발사했다. 극히 이례적인 일"이라고 설명했다.

  ©조선중앙통신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북한미사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