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소셜네트워킹서비스(SNS) 페이스북이 자사 회원뿐만 아니라 회원이 아닌 사람들의 개인정보까지 무차별적으로 수집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벨기에 데이터 보호기관의 의뢰를 받은 브뤼셀 자유대학과 루벤대 연구진이 최근 공개한 보고서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자사 웹페이지를 방문한 모든 사람들의 웹 이용 경로를 추적해 왔다고 가디언 등 외신이 전했다.

특히 로그인하지 않았거나 계정이 없는 비회원은 물론 페이스북의 웹 경로 추적 기능을 거부한 방문자들의 웹 경로까지 추적해 온 것으로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연구진은 "개인이 특정 페이스북 페이지에 방문하는 즉시 이 사용자의 컴퓨터에는 '트래킹 쿠키'가 생성되고 이후 사용자가 '좋아요' 등 같은 기능과 연결된 웹페이지를 방문할 때마다 쿠키가 방문 사실을 페이스북에 전송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유럽연합(EU) 개인정보보호법(프라이버시)은 "사용자에게 요청되지 않은 일부 서비스를 제외하고 기업은 쿠키를 설치하거나 웹 이용 브라우징을 추적하기 전에 사용자로부터 허가를 받아야 한다"고 적시하고 있다. 이에 따라 페이스북은 EU의 관련 법을 정면으로 위반한 것이다.

언론, 공공기관 사이트까지 페이스북과 연동된 점을 고려하면 이용자들의 웹 브라우징 경로는 페이스북에 거의 다 노출됐을 가능성이 높다.

연구진은 추적된 사이트가 1300만 개 이상이라고 주장한다.

그러나 페이스북의 개인정보 수집 논란은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페이스북은 이용자들의 사전 동의 없이 감정 조작 실험을 진행해 논란이 된 적 있다.

이런 사용자 정보는 페이스북의 광고 수익과 직결된다. 페이스북은 지난해 4분기 매출의 93%를 광고에서 벌어들였다.

  ©뉴시스

한편 구글·아마존 등 주요 미국 IT 기업들은 전 세계 개인정보를 활용해 광고 수익을 얻는다.

이런 가운데 EU가 미국 실리콘밸리 IT 기업을 상대로 벌이는 전쟁이 격화하고 있다.

1일 월 스트리트 저널 등은 EU 반독점위원회가 구글 반독점법 사건에 대한 기소 여부를 수주 내 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