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의 다리 너머 보이는 비무장지대   ©이지희 기자

[기독일보 윤근일 기자] 정부가 DMZ(군사분계선) 내에 위치한 민간인통제선(민통선) 마을에 대한 지원방안 마련에 나선다. 또한 DMZ나 민통선의 사라진 마을에 대한 인문학적인 복원 작업도 추진하기로 했다.

행정자치부는 1일 "지자체와 함께 민통선 마을들에 대한 체계적인 자원조사와 발전방안을 세우기 위해 2일 양구군과 8일 철원군에서 용역 착수보고회를 연다"며 이같이 밝혔다.

민통선 마을은 북한의 선전촌에 대응해 1959~73년 건설됐다. 한때 100여 곳까지 조성됐다가 민통선이 북방으로 이동하고 남북간 체제경쟁이 약화되면서 해제돼 현재는 경기도 4곳, 강원도 16곳 등 20곳만 남아 있다.

이번 조사에는 양구군 해안면 현리·만대리와 철원군 김화읍 생창리 철원군 동송읍 이길리 등 4곳이 선정됐으며 오는 4~11월 강원발전연구원에서 직접 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조사결과를 토대로 관련 전문가와 조력자를 활용해 마을 주민들이 참여하는 'DMZ 마을포럼'을 열어 마을발전 모델을 만들 계획이다. 마을주체(리더)들의 역량강화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행자부는 이번 조사를 통해 민통선 마을개발사업 신청이 들어올 경우 신규사업 선정 시 우선 검토하기로 했다.

김성렬 행자부 지방행정실장은 "그간 소외됐던 민통선 마을에 대한 체계적인 조사와 마을발전 방안을 통해 주민주도형 마을발전 모델을 정립해 나갈 것"이라며 "이번 사업모델을 평가해 접경지역, 도서지역 등 특수상황지역 개발사업에도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또한 DMZ(군사분계선)나 민통선의 사라진 마을에 대한 인문학적인 복원 작업도 추진하기로 했다. 올해는 철원군 일대(옛 철원읍 시가지와 김화읍 읍내리)에 대해 먼저 진행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는 사라진 마을의 형태, 주민 생활상, 보존가치가 있는 유·무형의 유산에 대한 문헌조사, 생존 주민 인터뷰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행정자치부 #DM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