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형 집행정지 후 치료차 미국을 방문한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을 밀착 감시한 정황이 외교문서를 통해 드러났다.

30일 비밀해제된 외교문서에 따르면 당시 외무부는 미국 도착시점인 1982년 12월23일부터 정부에 김 전 대통령의 동향을 보고했다. 김 전 대통령이 미국 현지에서 한 기자회견 내용이나 강연 중 발언은 정리돼 정부에 보고됐다.

김 전 대통령의 집권 의지나 귀국시점에 관한 내용은 특히 자세히 보고됐다. 1983년 1월7일 한미타임즈와 기자회견 중 나온 '정권을 잡는다는 뜻에서의 정치활동 생각은 없음. 그러나 민주화와 인권을 위해 계속 일하겠음'이란 발언 요지, 3월10일 하버드대 강연 당시 '대통령이 되겠다는 욕망은 없음' 등 발언 등이 즉시 정부에 보고됐다.

발언 내용 외에 접촉한 인사를 비롯해 동선까지 점검 대상이었다. 김 전 대통령이 하버드대 부설 연구소에 제출한 졸업논문을 입수해 본국에 보냈고 친필 성명서도 외무부로 보내졌다.

김 전 대통령의 정부 비판 발언이 이어지자 정부의 태도는 점점 강경해졌던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김 전 대통령의 방미 초기에는 귀국을 늦추라는 지시를 현지 공관에 하달했지만 이후에는 김 전 대통령 귀국 시 재수감시키겠다고 경고했다.

이원경 장관은 1984년 6월 류병현 당시 주미 대사에게 보내는 발신전보에서 "김대중은 체미 중 정치활동을 하지 않겠다는 당초의 약속을 어기고 미국 내에서 아국의 현실과 인권상황에 대한 왜곡되고 과장된 사실 유포 등 정치활동을 전개해왔다"고 지적했다.

이 장관은 "과거 국내 행적 및 미국 내 활동상황에 비춰 김대중은 귀국 시 선동적인 활동을 재개할 것이 심히 우려되며 이는 아국의 민주 발전에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며 "특히 북한으로 하여금 한국의 정치상황에 대한 오판을 하게 해 남북대화 기피의 구실을 제공하고 한반도 안정에 저해요소가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그런 사태 발전은 궁극적으로 1988년의 평화적 정권교체 실현에도 지장을 초래할 것이 우려되므로 현상황하에서 동인의 귀국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본다"고 정부의 의사를 전달했다.

그러나 이 장관은 같은해 12월3일 주미 대사에게 보낸 전보에서는 "12월2일 뉴욕에서의 (김대중의)기자회견은 대한민국 헌정 질서 자체를 부정하는 발언이며 단호히 대처하겠다"며 "당초 정부는 내년 중 적당한 시기에 김대중이 귀국한다면 미국정부가 갖게 될 부담 등도 고려해 재수감이 아니고 일반적인 활동을 허용할 방침이었지만 이번 김대중의 헌정질서 파괴적 언동을 접하고서는 완전히 생각을 달리하지 않을 수 없으며 김대중이 굳이 귀국한다면 부득이 귀국 즉시 재수감하지 않을 수 없다"고 입장을 바꿨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김대중감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