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이 허락한 마지막 기회"
(서울=연합뉴스) 한나라당 구상찬 김성식 정태근 의원 등 혁신파 의원이 6일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여권 전체가 위기에 처한 현 상황에 대한 이명박 대통령의 대국민사과를 비롯해 `대통령의 5대 쇄신'을 공식 촉구하고 있다.   이 쇄신안에 서명한 의원은 남경필, 원희룡, 임해규, 정두언, 구상찬, 김성동, 김선동, 김성식, 김성태, 김세연, 김태원, 박민식, 성윤환, 신성범, 유재중, 이상권, 이진복, 이한성, 정태근, 조원진, 주광덕, 현기환, 홍정욱, 황영철, 조전혁 등 모두 25명이다. 2011. 11. 6

   한나라당 소장 혁신파는 6일 10ㆍ26 서울시장 보궐선거 패배 이후 고조된 여권 위기의 타개를 위해 이명박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와 국정 기조의 근본적 변화를 공식 촉구했다.

   구상찬 김성식 정태근 의원 등 `쇄신 서한' 작성에 참여한 의원 3명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통령님과 대표최고위원 및 최고위원께 드리는 글'이라는 제목의 `쇄신 연판장'을 발표했다.

   정 의원은 기자회견에 앞서 25명이 서명한 쇄신 서한을 김효재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공식 전달했다.

   쇄신 연판장에는 여권 전체가 위기에 처한 현 상황에 대한 이명박 대통령의 대국민사과 요구와 함께 `대통령의 5대 쇄신'이 포함됐다.

   `5대 쇄신'으로는 ▲747(7% 경제성장, 1인당 국민소득 4만달러, 7대 경제강국) 공약 폐기 선언 ▲성장지표 중심의 정책기조를 성장ㆍ고용ㆍ복지가 선순환하는 국정기조로 전환 ▲청와대 참모진 교체를 포함한 인사 쇄신 ▲정부의 잘못과 측근 비리에 대한 신속한 처리 재지시 ▲비민주적 통치행위로 오해받을 수 있는 실정 개혁 등이 제시됐다.



사죄인사
(서울=연합뉴스) 한나라당 구상찬 김성식 정태근 의원 등 혁신파 의원이 6일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정부와 당 쇄신관련 기자회견을 마치고 나서 인사하고 있다. 이 쇄신안에 서명한 의원은 남경필, 원희룡, 임해규, 정두언, 구상찬, 김성동, 김선동, 김성식, 김성태, 김세연, 김태원, 박민식, 성윤환, 신성범, 유재중, 이상권, 이진복, 이한성, 정태근, 조원진, 주광덕, 현기환, 홍정욱, 황영철, 조전혁 등 모두 25명이다. 2011. 11. 6

   김성식 의원은 서명 참여자가 소속 의원 168명 중 25명에 그친데 대해 "서한의 취지에 서명파 외에 다수가 공감했다"며 "홍사덕 의원은 중진이란 이유로 서명은 못하지만 공개적으로 지지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소장 혁신파는 당 지도부를 겨냥, "선거 직후 국민에게 상처를 준 말씀 등에 대해 사과하고 더 열심히 변화의 중심에 서달라"고 했으나 "(현 상황은) 당 지도부가 책임지기에는 너무 큰 쓰나미"라며 사퇴요구까지는 하지 않았다.

   김 의원은 "서명의원들도 현상황에 책임이 있지 않느냐"는 질문에 "의원직에 관련된 언급은 (내년에 다 당선) 안될 것 같으니까 하는 `쇼 아니냐'는 지적이 있을 것 같아 말하지 않는 것"이라며 "책임을 어떻게 져야 할지 깊이 고민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태근 의원은 당쇄신이 중도 좌초할 경우 대응 방안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이번에는 적당히 멈추는 일이 없을 것"이라면서 "(그 다음 단계는) 그때 가서 보면 알 것"이라고 답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이명박 #쇄신파 #한나라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