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내륙 깊숙한 곳에서도 중국 스마트 폰의 특수기능을 이용하면 외부와의 소통이 어느 정도 가능하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0일 보도했다.

최근 중국 단둥의 한 주민소식통은 중국의 스마트폰 휴대전화에 탑재된 소셜네트워크 기능(SNS)으로 북한 평양에 있는 지인과 실시간으로 대화가 가능하다고 RFA에 말했다.

이 소식통은 자신이 평양에 가 있는 지인에게 '왜 요즘 전화가 잘 안돼'라는 문자를 발신하고 나서 '지금 평양인데 돌아가서 연락할게 전화하지 마'라는 답장 메시지가 들어온 자신의 휴대폰을 보여줬다.

이 주민 소식통은 "평양에 출장을 간 친구가 돌아온다는 날짜가 지났는데도 전화통화가 안 돼서 혹시나 하는 생각에 웨이신(微信·WeChaT)을 이용해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면 서 "그런데 뜻밖에도 이렇게 회신을 받게 되어 나 자신도 놀랐다"고 말했다.

'웨이신'은 휴대전화로 문자나 동영상 전송이 가능한 모바일 메신저 서비스로, 한국에서 널리 사용되는 '카카오톡'처럼 수많은 사람들이 서로 정보를 공유하거나 대화를 나눌 수 있다.

중국의 휴대전화 전파가 미치지 못하는 북한의 내륙지방에도 웨이신 서비스망을 이용하면 문자메시지는 물론 사진이나 동영상 등의 송수신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의 또 다른 소식통은 "북한 국경지역에서 중국 휴대폰으로 웨이신 기능을 이용하면 외부세계와 소통이 가능하다는 것은 알고 있다"면서 "그러나 한국에서 개발한 SNS기능인 카카오톡은 북한당국이 차단해 소통이 안 된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전했다.

북한 당국은 지난해 1월부터 북한을 방문하는 외국인들에게 본인의 휴대전화를 갖고 입국하는 것을 허용하고 있는데 중국 휴대전화의 웨이신 기능을 제한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자료사진/ 사진은 북한의 스마트폰 공장을 찾은 김정은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중국휴대전화 #북한과문자메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