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7일부터 사흘간 서울광장과 서울도서관에서 '2013 서울 북 페스티벌'이 열린다.

올해 주제는 '공유, 공부, 공감'으로 70여 개 도서관, 36개 출판사, 5개 출판·독서단체가 참여한다.

서울시청 시민청과 서울도서관에서 김민웅, 김진명, 김형경, 성석제, 손철주, 이덕일, 이문제, 이원복, 이한, 장성주, 한수산 등 유명작가 11명의 강연이 열린다. 참가 신청은 블로그(http://blog.naver.com/seoul_book)에서 받는다.

8일 오후 2시 30분부터 서울광장에서 우리 시대 마지막 전기수인 충청남도 무형문화재 정규헌 선생이 '심청전'과 현대동화를 낭독한다.

9일 오후 3시부터 서울도서관에서 '미실'의 저자 김별아 작가가 '휴먼 라이브러리'를 연다. 휴먼 라이브러리는 사람이 책이 돼 경험을 나누는 프로그램이다.

서울도서관에서 '밤샘 독서'를 할 수 있는 '夜(야)한 독서, 밤의 도서관', 아빠가 자녀에게 전래동화를 들려주는 '아빠 어디가? 도서관에', 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뭐든지 낭송회' 등 이색 프로그램도 운영된다.

축제 기간 서울광장에서 책 기증 행사가 열리며, 9일 폐막식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이 어린이들에게 직접 동화책을 읽어주는 시간이 마련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2013서울북페스티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