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진보당은 1일 국가정보원에 협력한 인물에 대해 "국정원에 의해 거액으로 매수된 당원"이라고 주장했다.

진보당 이상규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 오병윤 의원실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언론에서 거론된 국정원의 협조자가 누구인지 파악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국정원은 그를 거액으로 매수해 짧게는 수개월, 길게는 수년간 진보당을 사찰하도록 했다"며 "댓글조작, 대선 불법개입도 모잘라 쁘락치 공작, 정당사찰에 대해 국정원은 해명하고 법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인물에 대해서는 "수원에서 활동하는 당원"이라고 밝힌 뒤 "정확한 신원은 국정원에 확인해 달라"고 말했다. 또 "5월12일 그 모임에도 참석했다"고 밝혔다.

그는 "진상조사가 진행 중이고 상당한 정보가 파악됐다"며 "본인의 자백이 있었던 것은 아니다. 저희가 확인한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는 협조자의 소재를 파악했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소재파악이 쉽지 않은 상황이고 수시로 옮겨다니는 걸로 확인되고 있다"며 "그 자가 누구인지, 어떻게 매수됐는지 국정원이 가장 정확하게 알고 있고 국정원이 책임있게 답변해야 할 사항"이라며 언론의 협조를 요청했다.

그는 "21세기에 있어선 안 될 전형적인 정당사찰 매수공작"이라며 "국정원은 이에 책임져야 하고 우린 끝까지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사안의 본질은 더욱 명확해졌다"며 "국정원은 내란음모죄라고 이야기하는데 정확하게 국기문란 헌정파괴 국정원의 연이은 헌정유린사건 정당사찰 사건"이라고 강조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진보당 #국정원매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