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리 그래함 도서관 김장환 목사 기념하는 기념홀
헌당식에 참석한 극동방송 이사장 김장환 목사(가운데), 맨 왼쪽이 마이크 펜스 전 부통령, 맨 오른쪽은 故 빌리 그래함 목사의 아들인 프랭클린 그래함 목사. ©극동방송

故 빌리 그래함(Billy Graham) 목사를 기념하는 빌리 그래함 도서관에 김장환 목사(극동방송 이사장)를 기념하는 기념홀이 지난 13일(현지 시간) 헌당됐다고 애틀랜타 한국일보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노스캐롤라이나 샬럿에 위치한 빌리 그래함 도서관(Billy Graham Library)은 리모델링을 하면서 도서관과 센터를 방문하는 이들을 위한 집회, 세미나, 각종 모임에 사용하고자 다목적 홀을 따로 신축했고, 이를 'Billy Kim Hall'이라고 명명했다고 한다. 'Billy Kim'은 김장환 목사의 영어 이름이다.

도서관 측은 홀 이름을 김장환 목사의 이름으로 정한 데 대해 "빌리 그래함 목사와 함께 전 세계적인 복음 사역을 해 왔던 김장환 목사의 공로를 후손들에게 계속 전해가기 위해"라고 했다.

김장환 목사는 6.25 당시 미군 부대에서 일하던 '하우스 보이'였지만, 그곳에서 미군 칼 파워스(Carl Powers) 상사를 만나 미국 유학길에 올랐고, 미국 밥 존스 고등학교와 대학교, 대학원 등을 거쳐 목회자가 되어 한국에 돌아왔다.

특히 김 목사와 빌리 그래함 목사의 인연은 한국교회가 한창 부흥할 때인 1970년대로 거슬러 올라간다. 1973년 한국 여의도에서 열렸던 빌리 그래함 전도대회에서 빌리 그래함 목사의 통역을 맡았던 김장환 목사는 미국에서 살았던 경험과 어학 실력으로 집회 성공에 크게 이바지해 주목 받았다고 한다. 그후 두 목회자는 상호 소통하며 전세계 복음화에 함께 힘써왔다.

한편 'Billy Kim Hall' 헌당에는 김장환 목사를 비롯해 빌리 그래함 목사의 아들인 프랭클린 그래함 목사, 마이크 펜스 전 부통령, 존 그레고리 회장(SOW), 글렌 윌콕스 회장(Tower Associates Inc.), 돈디 코스틴 총장(Charleston Southern University), 에드 캐논 사장(FEBC US), 한기붕 사장(한국 극동방송), 극동방송 이사진 등이 참석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김장환목사 #빌리그래함도서관 #극동방송 #기념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