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글랜드 축구선수 부카요 사카
잉글랜드 축구선수 부카요 사카. ©아스날

잉글랜드의 축구국가대표 부카요 사카(Bukayo Saka) 선수가 카타르 월드컵 기간 중 기독교 신앙에 대해 이야기하고 성경을 읽었다고 밝혔다.

영국 크리스천투데이(CT)에 따르면, 아스날에서 뛰고 있는 그는 최근 기자회견에서 월드컵 기간 중 성경을 읽고 있었느냐는 질문을 받았다.

그는 대다수가 무슬림인 국가에서 매일 성경읽기를 계속했으며 결과에 대해 걱정하지 않도록 도와주신 것은 하나님을 믿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나는 매일 밤 성경을 읽었고, 밖에서도 계속 그렇게 하고 있다. 저에게는 항상 하나님의 임재를 갖는 것이 정말 중요하며 하나님의 계획이 완전하다는 것을 더 확신하게 된다. 그래서 경기를 할 수 있고, 하나님께서 내 뒤에 계신다는 것을 알 수 있다”라고 했다.

이어 “하지만 제게 가장 중요한 것은 제 믿음을 지키는 것이다. 하나님을 믿는 것만으로 긴장하거나 결과에 대해 걱정할 필요가 없다. 분명히 이번 월드컵이 제 첫 월드컵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알다시피, 다른 것들과 결과들에 대해 걱정하기 시작할 수 있지만, 대신 하나님을 믿기로 선택했다”라고 말했다.

영국 자선단체인 케어(CARE)는 사카 선수가 신앙에 대해 개방적인 태도를 보이는 것은 영국 기독교인에 대한 ‘적대감’ 수준을 감안할 때 “매우 고무적”이라고 말했다.

케어의 정책 및 옹호 이사인 루이스 데이비스는 공공 영역에서 기독교에 대한 더 큰 관용을 촉구했다.

데이비스 이사는 “공적인 생활에서 기독교인이 되는 것은 쉽지 않다. 최근 몇 년 동안 정치와 언론 같은 영역에서 그리스도를 믿는다고 공언하는 사람들은 점점 더 편협함과 적대감에 직면하게 되었다. 그들은 때때로 타종교를 가진 사람들이나 무신앙인들과 다르게 대우 받는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기독교인이 공적 생활에 들어갈 때 더 많은 관용과 존중을 장려하기 위해 의사결정자들에게 더 많은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한다. 민주주의는 모든 사람들이 자신의 긴밀한 신념에 따라 생활하고 신념을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도록 보장해야 한다”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