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왼쪽부터) 영국 런던의 국회의사당과 빅 벤. ©Marcin Nowak/ Unsplash.com

새로운 통계에 따르면 영국 성공회의 2021년 주간 출석률이 크게 증가했지만 그 수치는 대유행 이전보다 훨씬 낮다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CT)가 보도했다.

2021년 선교통계(Statistics for Mission 2021)에 따르면 주일과 주중 예배를 포함한 모든 연령대의 예배 참석자가 2020년 34만5천명에서 제한이 완화된 2021년에는 60만5천명으로 증가했다.

이러한 증가에도 불구하고 수치는 평균 주당 출석자 수가 85만4천명이었던 2019년에 비해 거의 3분의 1 수준으로 낮다고 CT는 전했다.

2021년 성인 평균 주당 출석률은 2019년보다 28% 감소한 반면 어린이 평균 주간 출석률은 38% 감소했다.

한 달에 한 번 이상 정기적으로 예배를 드리는 전체 ‘예배 공동체’(대면과 비대면 포함)는 2019년 111만3천명에서 2020년 103만1천명, 2021년 96만6천명으로 감소했다.

부활절과 크리스마스 예배도 영향을 받아 2019년 이후 각각 56%와 58% 감소했으며, 학교 출석률도 51% 감소했다.

지난해 영국 성공회 예배 출석자 중 3분의 1 이상(36.4%)이 70세 이상이었다. 이는 이 연령대 일반 인구의 13.6%보다 훨씬 높은 수치다.

보고서는 “70세 이상의 연령대가 영국 인구보다 훨씬 더 많은 영국 성공회 예배공동체를 구성하고 있는 경우가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영국성공회는 수치에 대해 언급하면서 데이터가 ‘또 다른 변칙적인 해’를 반영했으며 많은 교회가 계속해서 코로나19 조치의 영향을 받았다고 말했다.

보고서는 “팬데믹은 영국 성공회의 삶에 계속 영향을 미쳤다. 일부 교회는 2021년 예배를 위해 문을 닫았고 일부 교인들은 계속해서 대면예배에 참석하지 않았다”고 요약했다.

이어 “따라서 2021년 영국 성공회의 출석과 참여가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돌아간다면 매우 놀라운 일이 될 것”이라고 했다.

예배에 관한 수치 외에도 보고서는 몇 년 동안의 어려운 시간 동안 성직자들이 인상적인 적응력을 보였다고 높이 평가했다.

영국 성공회 데이터 분석팀의 켄 임스 박사는 “2021년은 이 보고서의 수치에서 알 수 있듯이 교회에 코로나19 관련 혼란이 가중된 해였다”라며 “2022년에는 예배자들이 교회로 더 많이 돌아오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