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반지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Pixabay

결혼, 성, 정체성에 대한 성경적 관점을 옹호하는 선언문에 영국 기독교인 3천명이 서명했다.

영국 크리스천투데이(CT)에 따르면, ‘더 큰 사랑의 사역자들의 선언’(The Greater Love Ministers' Declaration)은 소위 전환요법을 금지하는 캠페인에서 목소리를 주도해 온 사역자 그룹에 의해 시작됐다.

선언문은 결혼을 남녀 간의 평생 결합으로 정의하고 “모든 성적 욕망과 성향이 신성하다는 믿음”을 거부했다.

선언문은 이 문제에 대한 역사적인 기독교적 입장을 확인하면서 목회자들에게 동성애 선호나 성별위화감으로 고군분투하는 이들에게 목회적 감수성을 보여달라고 요청했다.

불과 몇 주 만에 영국 여러 교단 목회자들 1천300여명과 2천여명의 지지자들이 선언문에 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요크 트리니티 교회(Trinity Church York) 매튜 로버츠 목사는 광범위한 목회적 지원에 대해 “이는 결혼, 성, 정체성에 관한 고전적이고 역사적인 기독교 가르침의 진술일 뿐이라는 사실을 반영한다. 그러나 우리 교회 내에서 사람들은 주변 문화와 관계를 맺는 방법과 이러한 것들에 대해 성경 말씀을 긍정적으로 표현하는 방법을 고심하고 있다”라고 했다.

이어 “정상적인 기독교 양육과 목회적 돌봄을 포괄하는 광범위한 전환 치료 금지에 대한 제안과 함께 법의 힘으로 기독교 가르침을 억압하려는 명백한 시도가 있다”라고 했다.

이 선언문은 결혼, 성, 정체성에 대한 성경의 가르침을 옹호하고자 하는 교회 지도자, 목회자 및 기타 기독교인을 지원하기 위해 런던에서 열린 ‘더 큰 사랑의 컨퍼런스’(Greater Love Conference)에서 더 자세히 검토됐다.

줄리 맥스웰 박사는 ‘손상된 어린 시절: 어린이들이 조기 성애화에 의해 어떻게 해를 입는가’라는 제목의 회의에서 세션을 이끌었다.

그녀는 “점점 더 결혼, 성, 정체성에 대한 기독교의 가르침이 해로운 것으로 간주되고 있다. 그러나 진정한 해악은 우리 사회에서 점점 더 명백해지고 있는 어린이의 성적 대상화에 의해 발생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더 큰 사랑의 선언문’(The Greater Love Declaration)은 교회 지도자들과 부모들이 하나님께서 의도하신 관계의 선함을 확신하도록 격려하고 힘을 실어준다”라고 했다.

이안 폴 목사는 교회가 결혼과 성에 대한 가르침에 일관성이 있는지 조사했다. 그는 교회가 수동적이기보다 능동적이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는 “많은 교회에서 일어난 일 중 하나는 전통적인 형태의 결혼과 가정생활에 대한 문화의 압력이 가해지면서 이상한 침묵이 흘렀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문제가 갑자기 논란이 되었기 때문에 교회는 허를 찔렸다. 부분적으로는 변화의 속도가 너무 빨랐기 때문에 많은 교회가 이 주제를 가르치고 참여하는 측면에서 따라잡지 못했다”라고 했다.

이어 “우리는 단순히 떠오르는 여러 가지 일에 반대하기보다는 ‘여기에 놀라울 정도로 긍정적인 것이 있다. 결혼, 성, 섹슈얼리티, 관계에 대한 긍정적인 관점이 있다’라고 말할 필요가 있다”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