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친구 기아대책은 강동송파교육지원청과 관내 아동청소년을 긴급 지원하는 ‘희망둥지’ 사업을 실시한다
희망친구 기아대책은 강동송파교육지원청과 관내 아동청소년을 긴급 지원하는 ‘희망둥지’ 사업을 실시한다. ©희망친구 기아대책 제공

국내 최초의 국제구호개발 NGO 희망친구 기아대책(회장 유원식)은 강동송파교육지원청과 학교 내 취약계층 아동-청소년을 발굴하고 지원하기 위한 ‘희망둥지 위기가정 긴급지원’ 사업을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희망둥지 캠페인’은 갑작스러운 위기로 경제적-사회적-심리정서적 어려움에 놓인 가정을 발굴하고 이들의 회복을 돕는 기아대책의 위기가정 긴급지원 사업이다.

이를 위해 기아대책은 지난 20일 강동송파교육지원청과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기존에 마련된 제도로는 파악이 어려웠던 취약 아동들을 교육 현장에서 세밀하게 모니터링 할 수 있도록 관할 학교 및 교육복지센터와 협력 체계를 마련했으며 이를 통해 발굴한 지역 내 취약계층 아동-청소년을 대상으로 긴급 지원에 나선다.

심사를 거쳐 대상자로 선발된 아동-청소년 30명에겐 ▲생계 ▲의료 ▲주거 ▲심리정서치료 4가지 항목 중 가장 시급한 영역에 대한 비용을 지원할 계획이다.

기아대책은 이번 사업을 토대로 내년 위기아동청소년 지원 사업 규모를 확대할 예정이다. 학교 등 교육 기관을 거점으로 현장에서 위기아동청소년을 발굴하고 케어하며 사회적 안전망을 세워나간다는 방침이다.

서경석 사회복지법인 기아대책 대표는 “갑작스러운 위기에 취약한 아이들에겐 당장의 어려운 상황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신속한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 기아대책은 강동송파교육지원청과 민-관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지역사회 내 복지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아이들을 발굴해 경제적 어려움 없이 학업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소외되거나 도움의 손길이 닿지 않는 이웃이 없도록 촘촘한 사회적 사회적 안전망을 세우며 특히 아동-청소년의 육체적, 정신적 건강 회복 및 증진에 힘쓰겠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희망친구기아대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