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뉴시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5년 더 임기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집권한 지 10년이 넘은 그가 사실상 평생 독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CT)가 보도했다.

이 매체는 시진핑이 수천만 명의 죽음에 책임이 있는 악명높은 지도자였던 마오쩌둥(毛澤堂) 이후 가장 강력한 권력을 쥐고 있다고 전했다.

오픈도어는 “시진핑의 통치는 마오쩌둥의 야만적인 통치와는 거리가 멀지만, 두 사람은 공통점이 많고 특히 종교에 대한 강한 혐오감을 갖고 있다”면서 “특히 지난 몇 년 동안 중국 기독교인 1억 명은 이미 제한됐던 자유가 서서히 사라지는 것을 느꼈다”고 했다.

중국 남서부 지역에서 목회를 하는 노엘 목사는 “현재 환경에서 가정교회에 대한 통제가 점점 더 엄격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많은 가정교회들이 공개적으로 모이고 만날 기회가 없다. 대유행으로 상황이 악화되고 있다. 가정교회들은 운영을 중단할 수 밖에 없다”라고 했다.

오픈도어의 아시아 박해 분석가인 토마스 뮬러는 “중국 공산당은 중국과 인민들을 통제하는 데 점점 편집증을 갖고 있다”라며 “(이러한 사실은) 보안과 통제의 렌즈를 통해 그들이 하는 모든 것을 볼 필요가 있다. 전국적으로 엄격한 코로나바이러스 제한을 시행한 방식에서 볼 수 있다. 종교 공동체가 제한되고, 괴롭힘을 당하거나 심지어는 폐쇄되기도 한다”라고 했다.

많은 기독교인들은 논란의 여지가 있는 ‘제로 코로나’ 규정이 부분적으로 시민들에 대한 통제를 더 확장하기 위한 구실로 간주한다고 밝혔다.

현재 중국의 종교자유 현황을 조사하는 오픈도어 파트너인 수이는 “이런 배경에서 대부분의 교회는 온라인으로 만나거나 소수로 구성된 소그룹으로 만나야 한다”라며 “시골에 있는 일부 교회는 모임을 아예 중단하라는 지시를 받았다”라고 했다.

토마스 뮬러에 따르면, 전염병은 공산당에 유용했다고 한다. 그는 “사회의 다른 부분이 다시 열렸을 때, 다시 만날 수 있었다. 하지만 비공식 가정교회의 기독교인들은 더 이상 만날 수 없었다”라고 했다.

그 결과 중국 ‘가정교회’(원래 가정에서 모였으나 결국 수백 또는 수천 명으로 증가하면서 상업 건물로 이동)는 감시와 폐쇄를 피하기 위해 다시 집에서 모이게 되었다.

노엘 목사는 “교회는 소수의 가족만이 매번 만나는 소그룹으로 나뉘어져 있다”라며 “이것이 뉴노멀이 되었다”라고 했다.

CT는 이러한 상황은 교회의 장기적인 영적 성장에 큰 문제를 제기한다라고 밝혔다.

토마스는 “수백 명의 소그룹 지도자를 어디에서 찾을 수 있는가? 그들이 잘 훈련되고 건전하고 건강한 가르침을 공유할 수 있도록 어떻게 장비를 갖추어야 하는가?”라고 물었다.

노엘 목사는 “목회자나 전도자로서 우리가 직면한 도전은 정부의 압력 때문”이라며 “최근 당국에서 몇 통의 전화를 받았다. 업무에 대해 많이 물어보고, 경찰서에 가서 진술을 녹음하라고 여러 차례 요구하기도 했다”라고 밝혔다.

그는 “제 아이가 기독교 채팅 그룹에 속해 있었다. 학교 선생님이 그 사실을 어떻게 알았는지 모르지만 제 아이에게 그룹을 탈퇴하라고 요구했다. 선생님은 아이를 몇 번 만나서 관계를 끊으라고 조언했다. 순조롭게 졸업하려면 교회 활동을 피해야 한다고까지 했다”고 말했다.

교회는 또한 청소년과 청년을 주일 예배에 참석하지 못하게 하라는 지시를 받고 있다. 공식적으로 승인된 삼자운동 교회들조차 주일학교 활동을 중단하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한다.

노엘 목사는 “우리는 통제를 받고 있다. 일부 목사님은 이미 그 지역을 떠났고, 어떤 지역 목사님은 사역을 포기했다. 때로는 외로움을 느끼기도 하고 때로는 압박감을 느끼기도 한다”라고 했다.

토마스 뮬러는 “기독교가 합법적으로 존재할 수 있는 공간이 서서히 줄어들고 있다”라며 “그러나 이것이 반드시 중국에서 기독교의 성장이 억제된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고 덧붙였다.

그는 “중국인들은 특히 경제 침체와 일자리 부족으로 의미를 찾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다. 이는 공산당도 인정한 사실”이라며 “(공산당)은 ‘신앙이 있어야 한다면 중국 고유의 유교가 되어 지도자에 대한 복종을 강조해야 한다’고 대답한다. 그러나 많은 중국인에게 이것은 충분하지 않다. 기독교인에 진정한 대안이 있다”라고 말했다.

노엘 목사는 “더 중요한 것은 그들(가정교회)가 더욱 고립될수록 그들의 필요를 잊지 않는 것”이라고 했다.

뮬러는 “신자들은 이 새로운 표준에 적응하고 있다. 그들은 조심스럽지만 모두 두려워하지 않는다. 우리가 그들에게 전달되는 지원 메시지를 계속 유지할 수 있다면 더 좋다”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