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최강희 씨가 최근 CBS ‘새롭게 하소서’ 인터뷰로 모습을 드러냈다. 최 씨는 6년 전 같은 프로그램을 통해 자신의 삶과 신앙 그리고 우울과 중독 등 문제를 극복하는 간증을 했었다. 이 영상은 440만 시청을 기록했다. 인터뷰는 그 후에 그녀가 겪은 신앙의 고배와 굴곡들을 매우 솔직히 전달했으며, 또 다른 영적인 회복의 과정을 통해 그녀가 성장한 이야기를 소개했다.

최강희
CBS 프로그램 ‘새롭게 하소서’에서 배우 최강희 씨가 인터뷰 하고 있다.(좌: 현재 인터뷰 모습, 우: 6년 전 간증하는 모습) ©유튜브 ‘새롭게 하소서’ 영상 캡쳐

인터뷰는 최강희 씨의 짧은 인사 후에 6년 전 440만 뷰를 기록한 그녀의 짧은 간증 영상을 보는 것으로 시작되었다. 그 영상에서는 그녀가 낮은 자존감과 관계 속에서 이중적인 모습, 우울증과 자해 그리고 술 담배 등등 현대 젊은이들이 공감할 만한 죄와 중독, 그리고 내면의 얼룩을 매우 솔직하게 드러내었다. 그녀는 그 영상을 보고 “담배를 끊고 싶어 하시는 신앙이 없는 일반인들이 그 영상을 많이 시청하며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했다’고 하더라. 그 때 말 참 잘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녀는 영상을 시청한 후에 “저 때가 나에게 첫사랑이었다. 내가 완전 ‘뿅’하고 변한 줄 알았다. 완전히 깨끗해지고 거룩하게 된 줄 알았다. ‘앞으로는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살아야지’, ‘효녀처럼 보답하며 살아야지’라고 생각했는데...” “그러고 제가 자빠졌거든요”라며, 살짝 눈시울을 적신 이유를 설명했다.

“예전에 죄 문제로 고민하던 문제가 있었다. (6년 전 쯤 그리고 그 후에) 모든 것이 다 변했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똑같은 죄로 다시 넘어졌다”고 했다. “그러고 (간증 후에) 신앙생활로 너무 유명해졌다. 연예인이기도 하고, 그러다 보니 교회에서 맡은 직책도 크고, 많은 사람과 교류가 있고, 신앙이 약한 사람도 있다 보니 죄를 나눌 수 없었다”고 했다.

이어 “문제가 생긴 물에 뚜껑을 닫아 놓은 우물 같았다. 그러다 생각이 난 것이 배우 이성미 선배님이다”라고 말하며, 이성미 배우와의 만남과 그녀의 정죄와 훈계 없는 경청, 묵묵한 기도의 후원, 그리고 이성미가 추천한 성경 공부에 참여하며 회복된 내용을 나눴다.

‘최강희 만의 특별한 묵상법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그녀는 “성경말씀을 보고, 눈을 감고, 그 장면을 그려요. 나는 배우니까”라며, 이어 “그 장면으로 들어간다. 우물가의 여인이든, 혈류병에 걸린 여인든. 그리고 예수님이 지금의 나에게 하시는 말씀을 듣는다.” 그러면서 “예전에는 기도할 때도 제가 앞섰다. 이럴까요? 저렇게 할까요? 지금은 그냥 듣는다. 아니면 이게 뭐예요?라고 (묻고) 듣는다. 아무말이 없을지언정…”

‘하나님과 무슨 말씀을 나누시나요?’라는 질문에는 “요즘 가장 많이 배우는 것은 사랑이다. 우리의 자유를 존중해주시는 하나님의 사랑이다”라고 답했다. 이어 “그게 떼려야 뗄 수 없는 게, 많은 크리천들이 공감하실 텐데, 하나님의 말씀을 따라 사는 불편함이 우리에게 자유를 준다. 날마다 놀랍다”며, “매일의 숙제이다. 그리고 그것만으로도 삶이 풍요로워 진다”고 했다.

‘6년 전에 나눈 기도 제목(“중립에 기어를 놓은 자동차처럼 전진을 하던 후진을 하던 운전자이신 하나님이 이끄시는대로 살게 해 주세요”)은 응답 받았을까?’라는 질문에 그녀는 “그것이 이제는 제 꿈이자 비전이 됐다. 이제는 더 이상 (스스로) 뭐가 되고 싶지 않다. 내가 막 하나님의 영광을 돌리고 싶고 내가 막 끌고 다니고 그랬는데, 지금은 매일 아침 일어나서 ‘주님 나를 이끌어 주세요. 알려주시고, 알려주시지 않아도 동행해 주세요’라고 기도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녀는 자신의 비전에 관한 한 가지 에피소드를 나눴다. “배우자를 위해 기도하던 중에 ‘네 비전이 나와 무슨 상관이냐?’,‘네 배우자와 내가 무슨 상관이냐?’라는 내 생각이 아닌 생각이 들렸다”며 “그게 무슨 말이지?(생각했는데) ‘내가 꿈꾸고 있었구나’, ‘내가 (스스로) 무엇인가 되고 싶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이제는 하나님과 동행하는 것이 비전이다”고 말했다.

‘6년 전 간증 이후, 또 넘어짐을 경험하면서 깨달은 것?’이라는 질문에 그녀는 “내가 죄인 중에 괴수라는 것”(멋쩍어 웃음)이라며, “그리고 이제는 누구도 정죄하지 않는다. 사람들에게 (율법적인 혹은 종교적인) 정답같은 말 하지 않는다. 그냥 되게 응원한다”며 끝맻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새롭게하소서 #최강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