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엔데믹, 교회 세움 프로세스」
「포스트 엔데믹, 교회 세움 프로세스」

새에덴교회 소강석 목사가 이 교회 의료사역자인 이재훈 원장(다건연세내과)과 함께, 코로나19 팬데믹에 대응한 실제 목회 경험과 출구전략 등을 정리한 「포스트 엔데믹, 교회 세움 프로세스」(쿰란)를 출간했다.

이 책은 코로나19 팬데믹 가운데 새에덴교회가 실제 진행해 성과를 이룬 창의적 목회 기획과 예배, 전도와 양육, 지역 소통과 섬김 사역을 소개하고 있으며, 평신도사역개발원, 새에덴전도단, 메디컬처치, 새에덴상담센터 등 다양한 전문사역을 담고 있다.

저자 소강석 목사는 서문에서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비종교인이 증가했고 탈종교화 현상이 심화했으며, 기독교인의 수도 감소됐고, 교회는 심각한 이미지 타격을 입게 됐다”며 “그러나 지금은 사실상 팬데믹은 지나갔고, 에피데믹 단계(비교적 넓은 지역의 많은 사람에게 전염을 증가시키는 유행병)를 거쳐 엔데믹 단계(한정된 지역에서 주기적 혹은 국부적으로 발생하고 퍼지는 전염병)를 맞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팬데믹은 생존적 상황을 일으켰고 엔데믹은 생계적 상황으로 전환되고 있다. 팬데믹 단계와 에피데믹 단계까지만 해도 소극적이고 방어적인 태도로 목회를 해야 했다. 더구나 코로나19 팬데믹 시기에 교회마저도 이념주의와 체제주의로 극명하게 갈렸다. 그래서 아군끼리 다툼과 내부총질 현상이 나타났다. 그런 와중에 많은 풀뿌리 교회가 뽑혀 나가는 아픔을 겪었다”고 했다.

소 목사는 “이러한 때에, 한국교회는 대안적, 진취적 의식 전환이 필요하다. 모든 사회가 생계적 상황으로 전환되는 때에, 교회는 더 선제적으로 대안을 제시하며 합리적이면서도 영적이고, 영적이면서도 전략적 정책과 목표를 수행해야 한다”고 했다.

이 책은 총 5부로 구성됐다. 1부. 코로나 팬데믹의 안개 속에서, 2부. 한국교회의 현실에 대한 진단과 분석, 3부. 무너져가는 한국교회, 4부. 코로나를 딛고 엔데믹 시대를 준비하는 교회, 5부. 엔데믹 시대를 이끌어갈 플랫폼 처치의 출구(대안) 전략이다.

출판사 측은 “앞으로 한국교회와 사회는 포스트 엔데믹의 길을 걸어가야 한다”며 “이 책이 포스트 엔데믹 시대를 맞이하는 목회자와 성도들의 길을 밝히는 등불과 지도와 안내서가 되길 바라며, 한국교회가 포스트 엔데믹 시대에 우리 사회에 희망을 주는 거룩한 플랫폼 처치로 세워지는 미래 전략서요, 대안서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