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인리히 베드포드-스트롬 주교
WCC 중앙위 새 의장으로 선출된 독일 바이에른복음주의루터교회 하인리히 베드포드-스트롬(Heinrich Bedford-Strohm) 주교. ©WCC

세계교회협의회(WCC) 중앙위원회가 독일 카를스루에에서 열린 WCC 제11차 총회 마지막 날이었던 지난 8일 의장을 포함한 25명의 새 실행위원을 선출했다.

중앙위를 대표하는 실행위원회는 WCC의 구체적인 정책과 프로그램에 대한 지침 등을 수립할 수 있는 권한을 갖고 있다. 또한 프로그램 스태프를 임명할 수 있고, 진행 중인 정책을 모니터링하며, 중앙위가 승인한 예산의 집행을 감독한다.

WCC에 따르면 실행위 구성은 여성이 48%, 남성이 52%이며, 이들 중 80%가 안수를 받은 자들이다. 원주민 8%, 장애인 4%, 청년 12%도 포함돼 있다.

또한 중앙위는 독일 바이에른복음주의루터교회 하인리히 베드포드-스트롬(Heinrich Bedford-Strohm) 주교를 새 의장으로 선출했다. WCC 최고 책임자인 중앙위 의장은, 중앙위와 실행위 회의를 주해하고 그 업무 사이의 일관성이 유지되게 하는 역할 등을 수행한다.

베드포드-스트롬 의장은 “의장으로 선출되어 매우 영광”이라며 “오랜 기간 내 인생이었던 에큐메니칼 운동을 사랑한다”고 했다.

그는 또 “교회는 결코 지역적이거나 국가적일 수 없다. 교회는 항상 보편적”이라며 “이 세계에서 교회는 하나다. 교회가 이것을 가시화할 때 오직 교회가 예수 그리스도의 증인이 될 수 있다”고 했다.

아울러 “세계는 많은 도전에 직면하고 있다. 교회는 사람들이 고통받고 정의를 외치는 곳에서 그들의 목소리가 되어주어야 한다”며 “이를 통해 교회가 세상의 소금과 빛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달 31일부터 ’그리스도의 사랑은 세상을 화해와 일치로 이끈다’(Christ’s love moves the world to reconciliation and unity)라는 주제로 열린 WCC 제11차 총회는 지난 8일 폐회했다.

WCC는 ‘하나 된 행동으로의 부르심(A Call to Act Together)-그리스도의 사랑이 우리를 강권하시는도다(고린도후서 5:14)’라는 제목의 이번 총회 선언문에서 “우리는 더 큰 행동, 모든 인류 및 우주의 화해와 연합을 갈망한다”며 “이는 하나님이 세우시는 정의와 평등 안에서 가능하다. 이를 통해 모든 창조물은 새로워지고 힘을 얻게 될 것”이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WC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