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아시아문화경제협회와 공동주최
중앙아 다문화인들로 만남 확대 예정

예수기쁨교회
행사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예수기쁨교회

국내 취업을 위해 입국한 다문화 이주민들이 증가하는 가운데 예수기쁨교회(담임목사 박병득)와 중앙아시아문화경제협회(중아협, 회장 박종균)가 19일 북카페 다독다독(고분다리점)에서 ‘강동구 거주 키르기스스탄인을 위한 문화 나눔 행사’를 열었다.

이번 행사는 키르기스스탄인들이 한국을 더 잘 이해하고 적응하도록 돕는 한편, 기독교 문화를 통해 우호 관계를 형성하여 예수 그리스도를 만나는 접촉점을 제공하는 취지로 마련됐다. 아울러 상호 경제 교류를 바탕으로 발전적인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한다는 의미도 있다.

왼쪽부터 박병득 목사, 박종균 회장
왼쪽부터 박병득 목사, 박종균 회장 ©예수기쁨교회

행사는 박종균 회장과 박병득 목사의 인사말과 설명회, 캐릭터 게임 시연, 선물 증정, 삼계탕 시식 등으로 이뤄졌다. 박종균 회장은 “여러분이 대한민국에 잘 정착하다 고국에 돌아가도록 나눔의 시간이 지속되고 확장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박병득 목사도 “우리의 만남 자체에 큰 의미가 있다”며 “이 만남으로 이뤄질 앞날들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예수기쁨교회와 중아협은 이날 선교 지평을 확대해 간다는 비전에 동의하며 협력을 다짐했다. 구체적으로는 강동구에서의 첫 모임을 필두로 다른 지역에서도 모임을 갖고, 키르기스스탄뿐 아니라 중앙아시아 각국 이주민들과의 만남으로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 행사는 대한고시원이 후원했다.

중아협은 중앙아시아에 진출해 있는 한국 기업인들의 모임으로, 우리나라에 와 있는 중앙아시아인들에게 한국문화 습득과 적응을 통해 경제적 자립을 돕고 있다. 중앙아시아에 진출하기 원하는 한국 기업에는 컨설팅과 리서치를 하고 있으며, 한국의 좋은 이미지를 홍보하는 일에도 힘쓰고 있다.

예수기쁨교회는 서울 군자동에 있으며, 선교·봉사·예배·교육·친교 등 5대 사명을 실천하고 있다. 기독교 문화 확산을 위한 연극(극단 JD씨어터)과 유튜브 활동(박병득TV)도 활발하게 전개하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중앙아시아문화경제협회 #예수기쁨교회 #키르기스스탄 #이주민선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