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친구 기아대책은 나눔가게 ‘비마프 스토어’ 등촌 본점에서 리필스테이션 운영을 시작한다
희망친구 기아대책은 나눔가게 ‘비마프 스토어’ 등촌 본점에서 리필스테이션 운영을 시작한다. ©희망친구 기아대책 제공

국내 최초의 국제구호개발 NGO 희망친구 기아대책(회장 유원식)은 기아대책 행복한나눔의 나눔가게 ‘비마프스토어(Be My Friend Store)’ 등촌점에서 리필스테이션 운영을 시작한다고 18일 밝혔다.

리필스테이션은 소비자가 빈 용기를 지참해 원하는 상품을 담고 무게만큼의 비용을 지불하여 1회용 플라스틱 사용을 줄여나가도록 하는 친환경 매장이다. 기아대책은 누구나 쉽게 ‘레스 플라스틱’ 실천에 동참할 수 있도록 나눔가게 ‘비마프스토어(Be my Friend)’ 등촌점 매장 내에 리필스테이션을 설치해 다양한 친환경 제품 판매를 시작한다.

기아대책은 리필스테이션 첫 판매 제품을 세제로 정하고 사회적기업 ‘형원’과 리필 세제 협업을 추진한다. 형원이 제작한 친환경 주방 세제와 세탁 세제를 무게 단위로 판매하며 소비자는 매장에 구비된 리필용기에 담아 가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리필스테이션에서는 기아대책 행복한나눔의 여성가장 자립지원센터 ‘봄B살롱’에서 제작한 주방비누, 커피설거지바, 뽑아 쓰는 손수건 등 친환경 수공예 제품도 함께 판매한다. 수익금은 취업취약계층의 고용 확대 등에 사용될 계획이다.

오세욱 기아대책 행복한나눔 본부장은 “플라스틱 등 일회용품 사용이 전 지구적으로 늘면서 온실가스 배출로 인한 지구 온난화, 미세플라스틱의 생태계 유입으로 인한 인체 건강의 위협 등 우리 현실 가까이서 영향을 미치고 있다. 생활 속 플라스틱을 줄여 나가는 ‘레스 플라스틱’을 실천하며 지속가능한 사회-환경 조성에 일조하기 위해 리필스테이션 운영을 결정하게 됐다”며 “더 많은 소비자들이 기아대책에서 마련한 일상적 리필 소비를 통해 친환경 생활 수칙을 쉽게 실천하고 보람을 느낄 수 있도록 리필스테이션 매장을 꾸준히 확대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초록우산어린이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