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성시화운동본부
미주성시화운동본부 한·우 연합음악회 준비위원들이 JJ 그랜드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미주 기독일보
미주성시화 운동본부(공동대표회장 송정명 목사, 진유철 목사)가 남가주 한인음악가협회(회장 이동율), 우크라이나 문화센터, 우크라이나 아트센터 등과 공동으로 우크라이나 전쟁 난민 및 병원 지원을 위한 자선 음악회를 개최한다.

내달 18일(이하 현지 시간) 오후 5시 30분, 나성순복음교회에서 개최되는 음악회는 한국과 우크라이나 음악인들이 함께 우크라이나의 승리를 염원하는 자리로, 이날 모금된 후원금은 전액 우크라이나의 전쟁 부상자와 난민, 병원 지원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이번 음악회는 슬픔과 공감, 승리를 주제로 남가주 한인 커뮤니티와 우크라이나 커뮤니티가 한 자리에 모여, 양국 음악가들의 협연을 들으며 연대감을 형성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음악회는 한·우 연합 교향악단의 오케스트라 연주로 소프라노 이영주, 마가리타 쿠지나, 테너 워겐 김, 최원현, 오위영, 보컬 아시아 고스카 등 한국과 우크라이나에서 각 4명의 솔리스트가 노래하며, 아리나 볼로쉬나가 바이올린을 연주한다. 또 외대합창단과 미주 여성 코랄, LA 목사 중창단 등 70여 명의 합창단이 우크라이나의 승리를 기원하게 된다.

송정명 목사는 "우크라이나는 지난 5개월 동안 민간이 5천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고, 800만 명이 넘는 난민들이 발생했다"며 "6.25라는 민족적 수난 속에 수많은 도움을 받았던 우리 민족이 이제는 우크라이나를 지원하고 전쟁의 승리를 위해 마음을 모으는 일에 동참해 달라"고 요청했다.

진유철 목사는 "성경에도 보면 '우는 자들과 함께 울라'고 했는데 전세계에서 가장 큰 고통을 당하고 있는 우크라이나가 겪는 아픔을 공유하면서, 우크라이나에 위로를 전하는 일에 한인 교회와 커뮤니티가 함께 해 달라"고 전했다.

맥심 쿠젠 교수(UC 산타바바라)는 "이러한 교류를 통해 한국과 우크라이나 양국이 더욱 가까워질 것이라 믿는다"며 "우크라이나 후원을 위한 음악회 개최에 감사드리며 양국의 실력 있는 음악가들이 함께하는 수준 높은 연주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