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런 그래함 목사
애런 그래함 목사가 설교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미국의 한 교회 목사가 기독교인들이 때로 외로운 감정을 정죄와 연관시키는 방법에 대해 설교했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가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워싱턴D.C.의 디스트릭트교회(District Church) 담임인 애런 그래함 목사는 지난 8월 14일(이하 현지시간) 설교에서 2021년 하버드 교육대학원 예비 연구의 통계를 인용하면서 미국 청년의 61%가 “지속적으로 심각한 외로움을 느낀다”고 보고했다.

그래함 목사는 “외로움은 죄가 아니지만 미국에서 글로벌한 전염병”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외로운 감정에 어떻게 반응할지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어떤 감정이 오는지는 통제할 수 없지만 그에 대한 반응은 통제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외로움이라는 감정을 둘러싼 신화를 이해하고 그러한 감정을 적절하게 다루는 방법을 배울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한 가지 통념은 ‘노인이 가장 외롭다’는 것이다. 진실은 (외로움이) 모든 세대를 관통한다는 것이다. 연구에 따르면 18세에서 24세 사이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신화는 낭만적인 관계에 있는 사람들은 외롭지 않다는 것이다. 그는 “19년 동안 행복한 결혼 생활을 하고 있지만 외로움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고 전했다.

그래함 목사는 2010년 적은 수의 교인들과 함께 자신의 집에서 ‘디스트릭트 교회’를 설립했다. 그 이후로 그 수가 증가하여 이제 워싱턴D.C.의 콜럼비아 공립학교 강당에서 만나고 있다.

그는 처음 교회를 개척했을 때 결혼생활에서 특히 외로운 시기를 어떻게 보냈는지 이야기했다. 당시 그와 아내 에이미는 결혼한 지 7년이 넘었고 그녀는 둘째 아이를 임신하고 있었다.

그는 “지난 3년 동안 서로 다른 방향으로 전문적인 삶을 살았다. 데이트하는 날도 없고 정기적인 휴가도 없고 대부분 저녁에 집에서 일을 한다. 우리는 오랜 세월 동안 결혼 생활을 했고 하나님을 사랑했고 결혼 제도에 매우 헌신했기 때문에 ‘우린 괜찮아. 모든 것이 좋다’라고 느꼈다”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솔직히 말하면 결혼생활에서 외로움을 느꼈다. 감정적 성숙이나 내 감정을 이해할 수 있는 말을 할 기회도 시간도 없었다”라고 했다.

그래함 목사는 시간이 지나면서 외로움의 계절이 에이미와 관련이 없고 그가 하나님과 연결되는 방식과 관련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한다.

그는 “사실 제 성격과 관련있었다. 내 필요와 기대... 그리고 외로움이 분개함을 일으키도록 내버려 두지 않고... 나는 그 감정을 극복하기 시작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외롭다고 느낄 때, 내 마음 속에 무엇이 있는지 깊이 들여다볼 수 있는 기회였다는 걸 알게 되었다. 종종, 단지 하루를 보내기 위해, 리더십의 외로움을 처리하기 위해 에이미와 대화할 필요가 있었다. 우리는 성격이 다르고 다른 방식으로 휴식을 취한다”라고 했다.

그래함 목사는 “에이미의 내성적인 성격을 이해하게 되면서 함께 일하는 법을 배웠다”고 한다. 그는 자신이 더 외향적이며 다른 사람들과 시간을 보내면서 에너지를 얻는다고 말했다.

그는 “사람들이 종종 자신의 성격이나 사회적 기술 부족 때문에 외롭다고 잘못 믿는 경향이 있다”라며 “사실 외향적인 사람들도 외로워한다. 외로움은 얼마나 많은 친구가 있고 없는지에 관한 것이 아니다. 외로움은 혼자 있거나 사회적으로 고립되어 있는 고독에 관한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외로움에 대해 “여러분의 사회적 관계가 정서적 친밀감에 대한 요구를 충족시키지 못할 때 느끼는 고통”이라고 정의했다.

그는 “(외로움은) 여러분이 원하는 연결 수준과 여러분이 이미 가지고 있는 것 또는 가지고 있다고 느끼는 것 사이의 격차다. 여러분이 누군가 또는 실제로 누군가에게 기대하는 것 사이의 격차”라고 말했다.

그는 “사회적 고립은 누군가가 사람을 접촉하는 숫자라는 점에서 외로움과 다르다”고 덧붙였다.

그는 “사회적으로 고립되어 있다고 해서 외로운 것은 아니다. 여러분 중 일부는 코로나19를 사랑했다. 여러분은 봉쇄조치를 사랑했다. 집에서 일하는 것과 예배하는 것을 좋아했다. … 친구가 몇 명 있어도 외롭지 않다”라고 말했다.

그는 “군중 속에서 완전히 외향적이지만 여전히 외로운 사람들이 있다”라고 했다.

그래함 목사는 외향적인 성격으로 인한 외로움을 직접 경험했기 때문에 외로움에 대한 설교를 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그는 “외로움은 내가 공감할 수 있는 것이다.… 저는 항상 높은 수준의 연결을 원했다. 부모님부터 시작해서 동생, 에이미, 친구들과 함께”라고 말했다.

그는 또한 많은 목회자들과 지도자들이 느끼는 외로움을 반영하면서 “코로나와 같은 위기 상황에서 많은 리더들이 매일 많은 결정을 내려야 하는 결정 피로를 경험했다. 그리고 그것은 외로움을 느끼게 했다”라고 말했다.

그래함 목사는 자신과 같은 일부 사람들이 신앙 때문에 외로움을 겪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현실은 내가 한때 정말 가까웠던 친구들이 더 이상 예수님을 따르지 않거나 이전과 같은 열정으로 항복하며 예수님을 따르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그래서 우리는 이전에 공통점이 있었지만 더 이상 공통점이 없다. 특히 이러한 사람들과 평생 친구가 되는 것이 당신의 소망과 기대일 때 외로움을 느낀다”라고 말했다.

그래함 목사는 “그러나 고독한 감정을 경험하는 것은 지도자만이 아니다. 외롭다는 것은 인간이라는 뜻”이라고 말했다.

그는 “항상 외로워야 한다는 뜻은 아니다.… 그러나 감정적, 영적 성숙의 일부는 감정을 탐색하는 방법을 배우는 것”이라며 설교를 마무리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