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성민원이 운영하는 ‘사랑의 이동 세탁차’ 모습
(사)성민원이 운영하는 ‘사랑의 이동 세탁차’ 모습 ©서다은 기자
군포제일교회(담임 권태진 목사)가 부설 사회복지기관인 (사)성민원과 함께 군포시 산본 1동에 지난 13일부터 이동 세탁 차량을 파견해 무료 세탁 및 건조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수해 피해 복구에 힘을 보태고 있다.

산본 1동 주택가는 반지하 가구가 많고 저지대에 위치해 큰 피해를 입었으며, 대부분 생활이 어렵고 거동이 불편한 독거노인이 거주하고 있어 침수 피해 후 복구에 엄두를 내지 못하는 상황이었다. 이에 공무원, 군 장병, 자원봉사자 등이 투입돼 복구 지원에 힘쓰고 있다.

이 소식을 들은 권태진 목사는 지난 13일 군포제일교회 성도 및 (사)성민원 직원들과 함께 현장을 찾아 수해복구인력을 위해 아이스커피와 빵 각 250여 개를 지원했다.

사랑의 이동 세탁차
15일 사랑의 이동 세탁차가 수해민을 대상으로 세탁 및 건조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서다은 기자
또한 수재민이 세탁 서비스를 필요로 한다는 얘기를 전해 듣고 (사)성민원의 이동 세탁 차량을 급히 파견했다.

세탁 서비스는 이번 수도권 집중 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사업장과 개인에게 이날부터 매일 세탁 및 건조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지난 8일 연습장이 침수되는 피해를 입은 마미박 예술단 박종예 단장은 "지하에 위치한 연습장이 완전히 잠겨서 공연복을 다 버려야 할지 눈앞이 깜깜했는데, 이동 세탁 차량이 있다는 소식을 듣고 도움을 청했다"라며 "지금 가장 필요했던 세탁 서비스를 제공해주신 군포제일교회와 (사)성민원에 정말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군포제일교회 성민원
13일 군포제일교회·(사)성민원이 수해복구인력에게 간식을 지원하고 있다. ©서다은 기자
권태진 목사는 "이번 폭우로 많은 피해를 입은 모든 수재민 분과 봉사자들에게 하나님의 크신 위로와 은총이 있기를 바란다"라며 "군포제일교회와 (사)성민원은 우리의 어려운 이웃이 필요로 하는 곳이라면 어디든지 달려가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군포제일교회는 1978년 천막 예배당으로 시작해 올해 창립 44주년을 맞이했으며, 1998년 사회복지기관 (사)성민원을 설립해 24년간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으로 아동, 청소년, 노인, 장애인 등에 전문적인 복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지난 2월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로부터 이동 세탁 차량을 지원받아 '사랑의 이동 세탁차'라 명하고, 도색 및 수리를 거쳐 이달부터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