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약식 사진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후지필름코리아가 8일 서울시 중구 재단 본부에서 아동 건강환경 조성 사회공헌 업무협약식을 진행했다. (오른쪽부터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서울3지역본부 박수봉 본부장, 후지필름코리아 임훈 사장)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제공

아동옹호대표기관 초록우산어린이재단(회장 황영기)은 후지필름일렉트로닉이미징코리아(이하 후지필름 코리아)와 함께 8일 서울시 중구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본부에서 아동의 건강한 성장 환경 조성을 위한 사회공헌 업무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후지필름 코리아는 8월부터 주최하는 전시와 연계해 후원금을 마련하여 저소득층 아이들의 행복한 성장을 위해 지원한다. 후원금은 전시 관람객 1명당 후지필름이 1천 원을 적립하여 마련되며 전시 작품 및 아트상품 판매금액도 일부 기부될 예정이다.

후지필름 코리아 임훈 사장은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좋은 연이 되어 전시 연계 수익금으로 아동의 안정적이고 건강한 성장을 지원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이번 파트너쉽을 통해 지속적인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하고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박수봉 서울3지역본부장은 “진정성 있는 마음으로 아동을 위해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을 찾아 주신 후지필름 코리아에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소중하게 모아 주신 후원금은 도움이 필요한 아동들에게 전달하여 안정적인 생활에 큰 도움이 되도록 잘 전달하겠다”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초록우산어린이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