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용품 브랜드 베이비부스트가 미혼모 가정 지원을 위해 3,200만 원 상당의 스마트 육아용품을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전달했다
육아용품 브랜드 베이비부스트가 미혼모 가정 지원을 위해 3,200만 원 상당의 스마트 육아용품을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전달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제공

아동옹호대표기관 초록우산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은 육아용품 브랜드 베이비부스트(대표 이재기)가 미혼모 가정 지원을 위해 3,200만 원 상당의 스마트 육아용품을 전달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에 전달된 제품은 베이비부스트 3세대 분유포트로 온도 및 출수량 조절 기능 등이 탑재된 스마트 분유포트로 간편한 조작으로 희망 온도에 맞춰 분유를 조제할 수 있다. 재단은 미혼모협회 인트리를 포함해 모자원 등 서울시 내 아동복지시설 9곳에 물품을 지원할 예정이다.

베이비부스트 이재기 대표는 “어려운 환경에서도 희망을 갖고 소중한 생명을 지키기 위해 애쓰시는 미혼모 가정에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으로 이번 지원을 결정했으며, 앞으로도 사회적 책임을 갖고 취약 계층을 향한 지원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미혼모협회 인트리 최형숙 대표는 “베이비부스트의 후원 취지에 맞춰 지원이 절실한 미혼모 가정에 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감사를 전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이제훈 회장은 “자녀 양육과 생계 유지 등으로 애쓰는 미혼모 가정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스마트 육아용품을 지원해주신 베이비부스트에 감사 인사를 전하며, 소외계층이 현실의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도록 재단 역시 다각적인 지원을 이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초록우산어린이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