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헌 목사 임석웅 목사
기성 제116년차 신임 총회장인 김주헌 목사(왼쪽)와 신임 부총회장인 임석웅 목사 ©김진영 기자

기독교대한성결교회(기성) 제116년차 총회 신임 총회장에 김주헌 목사(북교동교회)가, 신임 목사부총회장에 임석웅 목사(대연교회)가, 장로부총회장에 유승국 장로(미평교회)가 각각 당선됐다.

이는 25일 오후 서울 신길교회에서 진행된 기성 제116년차 총회 임원선거 결과다. 신임 총회장 김주헌 목사와 신임 장로부총회장 유승국 장로는 모두 단독 후보로 별도 선거 없이 추대됐다. 관심을 모았던 건 3파전으로 치러진 목사부총회장 선거였다.

후보는 최명덕 목사(조치원교회), 임석웅 목사(대연교회), 정성진 목사(열방교회, 이상 기호순)였다. 기성은 교단 헌법에 따라 재석수(총 투표수)의 3분의 2 이상을 득표한 후보를 당선자로 결정한다.

1차 투표에서는 총 투표자 735명 중 최 목사 215표, 임 목사 299표, 정 목사 220표, 무표 1표로, 당선 기준에 부합하는 후보가 없었다. 이후 2차 투표가 진행되기 직전 기호 1번 최명덕 목사가 후보에서 사퇴했다.

이에 따라 임 목사와 정 목사를 두고 진행된 2차 투표에서는 총 투표자 723명 중 임 목사가 442표, 정 목사가 280표를 각각 얻었다. 무효는 1표였다. 이 때도 3분의 2 이상 득표자가 나오지 않았다. 그러나 이후 정 목사가 사퇴하면서 3차 투표로 가지 않고 임 목사가 당선됐다.

임 신임 부총회장은 앞서 소견 발표를 통해 “세상으로부터 인정받고 존중받으며 선한 영향력을 끼치는 성결한 교단으로 만들고 싶다”며 “우리가 먼저 성결해지면 하나님이 기뻐하신다. 중요한 것은 교단이 어떤 일을 하느냐보다 어떤 교단이 되느냐다. 바로 더 성결한 교단이 되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더 성령 충만한 교단을 만드는 데 힘쓰겠다. 뜨겁게 기도하는 교단, 누구든지 영적으로 답답할 때 믿고 찾을 수 있는 교단으로 만들어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기성 제116년차 총회 신임 임원들
기성 제116년차 신임 임원들이 서로 손을 맞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진영 기자

김주헌 신임 총회장은 취임사에서 “과거 ‘장·감·성’(장로교 감리교 성결교의 준말-국내 3대 교단을 의미)의 역사에 만족하지 않고 한국교회에서 가장 앞선 성결교단을 세우는 비전을 품어야 한다”며 “당장은 교단 창립 120주년이 되는 2027년을 목표로 의미 있는 도전을 시작하려고 한다”고 했다.

아울러 “나아가 10년 후인 130주년에는 그 꿈을 현실로 경험하는 놀라움을 함께 이룰 수 있기를 희망한다. 그 결과 성결교회가 이 땅의 희망이며, 한국교회 제2의 부흥을 이루는 주역이 되기를 원한다”고 했다.

이 밖에 기성 제116년차 신임 임원은 △서기 장신익 목사(송림교회) △부서기 한용규 목사(남종전원교회) △회계 임진수 장로(양산교회) △부회계 전갑진 장로(주안교회)다. 이중 복수 후보가 나왔던 선거는 부회계였다. 전 장로가 735명 중 405표를 얻어 327표에 그친 신진섭 장로(서울교회)를 제쳤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기성총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