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에서 하늘처럼
도서 「땅에서 하늘처럼」

도서출판 열림원이 故 이민아 목사의 신간 <땅에서 하늘처럼>을 출간했다. 열림원은 저자의 10주기를 맞아 본 도서의 개정판을 출간했으며, 이 책은 그가 CTS기독교방송과 함께 기획한 영성 고백 및 간증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2011년 10월부터 11월까지의 강연을 엮은 것이다.

열 번에 나눠 이뤄진 강연은 신앙과 영성에 대한 이민아 목사의 고백으로 크리스천이라면 누구나 떠올려보았을 범한 의문들을 사랑과 기도, 고난 등 일상생활과 연관된 키워드를 통해 이해하기 쉽게 설명하고 있다. 이는 그가 살아오는 동안 겪은 시련과 극복의 체험이 맞물리며 얻은 깨달음들로, 독자들에게 어렵게만 느껴졌던 성경 말씀과 신앙생활의 모든 것을 비유를 통해 쉽고 간결하게 나누며 자신이 경험한 하나님의 사랑을 전한다.

이 책을 관통하는 키워드는 “사랑”과 “환난”, 그리고 “기도”이다. 숱한 환난을 겪으며 그것이 “내가 지금 성장하고 있다는 증거”임을 깨달았다는 저자는 환난을 통해 마음의 상처가 사라지고 사랑으로 자신을 “위로하시는” 예수님을 만나 “거듭날 수 있었”다고 이야기한다. 또한, 기도를 “하나님과의 대화”라고 정의하며, 어떤 고난을 마주했을 때는 자신의 요구와 필요를 하나님 앞에 낱낱이 드러내어 자신의 문제를 해결할 것을 당부하기도 한다.

저자는 “예수님은 우리가 어떻게 기도해야 하는지를 아주 자세하게 가르쳐주셨다. 그러니까 저에게 물어보시지 말고, 목사님께 가서 물어보시지 말고,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가르쳐주시려고 보내신 당신의 아들, 우리가 따라야 하는 모델인 예수님이 무슨 말씀을 하셨는지 찾아보시면 된다. 예수님이 가르쳐주신 대로 기도하면 예수님께서 항상 응답을 받으셨듯이 우리도 항상 응답을 받을 수 있다”라고 했다.

그는 “진정한 구원의 시작은 마음이 가난해졌을 때이다. 그 위기에서 ‘나는 이제 떨어져서 죽을 거야’라고 하는데 바로 그때 손을 잡아주시고, 나를 어깨에 메고 다니신 바로 그분을 만나게 된다. 그럴 때 진정한 회개가 나오게 되며, 내 마음이 가난해지면서 천국이 보이기 시작한다. ‘아, 이것이 천국이구나. 내가 이곳의 시민이 되면 먼저 살던 곳보다 나쁠 게 없겠다. 더 좋을 수도 있겠다’고 깨닫게 되면 들어가진다. 성령의 인도를 받는 삶이 시작되기까지 하나님께서는 계속 우리에게 낮아지게, 아프게, 어떤 때에는 정말 내 힘으로 걸어다니지도 못하게 하시며, 그렇게 인도하신다. 그것이 아버지의 사랑이다”라고 했다.

이어 “제가 우리 아이한테 ‘너 뭐 갖고 싶어?’ 했을 때 이 아이가 대답하는 것이 말하자면 기도이다. 왜냐하면 그것이 대화이기 때문이다. 이 아이가 마지못해서 ‘엄마, 사실은 계산기가 필요한데’ 그랬을 때 계산기는 이미 그 아이의 것이다. 그게 영적 중보기도다. ‘하나님, 무엇을 원하세요?’ 하고 내가 먼저 가면 하나님은 내가 온 것이 너무 기뻐서 ‘너는 뭐를 원하니?’ 물어보신다. 그랬을 때 ‘하나님, 저는 뭐를 원해요’라고 굳이 말하지 않아도 내 안에서 나온 말은 이미 다 응답이 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진짜 여러분의 모든 것을 주님께 맡겨보길 바란다. 어느 정도로 하느냐면, 내가 그 사람에게 정말 맡겼는데, 그 사람이 내가 믿었던 것처럼 하지 않으면 내가 완전히 다시 부서지고 상처받고 넘어질 각오를 하고 하는 것이다. 안 다치려고 나 자신을 보호하면서 요만큼만 문을 열라는 소리가 아니다. 정말 ‘완전히 부서질 각오가 되어 있습니다. 당신을 믿습니다’ 하고 내 마음을 완전히 열어서 그분에게 다 드리는 것이다”라고 했다.

끝으로 저자는 “종교와 기독교는 다르다고 하지만, 기독교는 하나님께서 오셔서 관계를 맺는 것이지, 종교를 우리에게 주신 것이 아니다. 그래서 다른 모든 종교와 다르다. 하나님의 사랑을 우리가 직접 깨닫고 하나님을 사랑하고, 하나님과 가족을 맺는 관계이다. 그분의 아들이 되고, 그분의 신부가 되고, 그분이 우리의 신랑이 되시고, 우리의 아버지가 되시고 그래서 이 아버지를 만나기까지 신랑을 만나기까지 우리가 극복해야 할 것이 굉장히 많다”라고 했다.

한편, 이민아 목사는 1959년 서울에서 이어령 초대 문화부장관과 강인숙 건국대학교 명예교수의 1녀 2남 중 첫째로 태어나 이화여자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조기 졸업하고, 결혼과 함께 미국으로 이민을 갔다. 이후 헤이스팅스 로스쿨(Hastings College of the Law)에서 학위 및 변호사 자격을 취득하고, 캘리포니아주 검사로 임용돼 청소년 범죄 예방과 선도에 헌신했다.

1989년부터 2002년까지 LA 지역 검사를 역임했으며 1992년 세례를 받은 이후 본격적인 신앙생활을 하게 되고, 이혼과 발병, 첫아이의 사망 등 온갖 시련을 겪는 와중에 신실하게 신앙심을 키워 하나님을 온전한 주로 영접하게 된다. 2009년 정식으로 목사 안수를 받고 미국 각 주와 오스트레일리아, 푸에르토리코, 아프리카, 중국 등을 돌며 열정적으로 하나님의 말씀을 증거하고, 한국에서 선교 및 사역을 전념하다가 2012년 암 투병 끝에 53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저서로는 <땅끝의 아이들>, <땅에서 하늘처럼>, <하늘의 신부> 등이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열림원 #이민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