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최근선·최우진 후원자, 정형석 밀알복지재단 상임대표
(왼쪽부터) 최근선·최우진 후원자, 정형석 밀알복지재단 상임대표 ©밀알복지재단

밀알복지재단(이사장 홍정길, 이하 재단)은 지난 12일 최우진(50)씨와 가족들을 고액후원자 모임 ‘컴패니언 클럽’ 5호 후원자로 위촉했다.

재단은 “컴패니언 클럽은 1억 원 이상을 기부하거나 약정한 개인 후원자들로 구성된 밀알복지재단의 고액후원자 모임”이라며 “기부금은 최 씨와 가족들의 뜻에 따라 밀알복지재단에서 운영하는 장애인 거주시설 ‘베다니 동산’의 노후화된 시설을 교체·보수하는데 쓰인다“고 했다.

이어 “최 씨는 밀알복지재단의 첫 번째 발달장애인 고액후원자다. 최 씨는 출생 당시 비장애인으로 태어났으나 초등학생 시절 불의의 사고로 발달장애를 갖게 됐다”며 “이번 기부는 최 씨의 누나 5명이 뜻을 모아 성사됐으며 후원금은 최 씨의 부모가 물려준 유산 일부로 마련했다”고 했다.

12일 서울 강남구 밀알복지재단에서 진행된 위촉식에 참석한 최우진 씨는 “좋은 일을 하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함께 참석한 최 씨의 누나 최근선(61)씨는 “이번 기부가 한 알의 밀알이 되어 더 많은 열매를 맺기를 희망한다”며 “동생과 같은 발달장애인들이 안전한 거주시설에서 머무는 데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밀알복지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