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놀면 뭐하니?’, 밀알복지재단에 2억 원 기부
 ©밀알복지재단

밀알복지재단(이사장 홍정길, 이하 재단)은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 제작진이 음원 수익금 2억 원을 재단에 기부했다고 3일 밝혔다.

재단은 이날 전달된 기부금은 ‘놀면 뭐하니?’가 2021년 진행한 프로젝트인 ‘MSG 워너비’ 음원 수익 등 부가사업 수익 중 일부라고 전했다.

이어 “MBC '놀면 뭐하니?'는 2019년 드럼 신동 유고스타의 '유플래쉬' 프로젝트 수익금 기부를 시작으로 지난 3년간 총 6억 원을 밀알복지재단에 기부했다”며 “‘놀면 뭐하니?’는 음악에 재능이 있음에도 가정 형편으로 꿈을 실현하기 어려운 아동청소년들에게 악기와 음악교육비 등을 지원해 왔으며, 이번 기부금도 예술에 열정을 가진 저소득가정 아동청소년들의 꿈 지원에 사용된다. 일부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 지원에 쓰일 예정”이라고 했다.

밀알복지재단 정형석 상임대표는 “MBC ‘놀면 뭐하니?’의 지속적인 기부에 감사드린다”며 “전달된 기부금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저소득아동들과 취약계층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밀알복지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