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생명의빛홈타운에서 진행된 故 함태호 오뚜기 함태호 명예회장의 흉상 제막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2일 생명의빛홈타운에서 진행된 故 함태호 오뚜기 함태호 명예회장의 흉상 제막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주최 측 제공

“얼마만큼의 기도가 쌓여서 이런 공간이 생겼을까 생각하면 표현할 수 없을만큼 감사할 뿐입니다”

해외에서 십여년 간 사역을 펼치다 지난해 건강 문제로 갑작스럽게 귀국한 이혜경(65) 선교사는 이렇게 말했다.

밀알복지재단(이사장 홍정길, 이하 재단)에 따르면, 그녀가 속한 파송 교회도 해외에 있고, 오랜 외국 생활로 한국에 연락이 닿는 지인이 거의 없다고 한다.

재단 측은 “그러던 이 씨는 얼마 전부터 기대와 희망으로 미래를 그리고 있다. 밀알복지재단이 설립한 노인복지주택 ‘생명의빛홈타운’을 통해서”라고 했다.

입주자로 선정된 이 씨는 “선교지를 떠났다고 사역을 졸업하는 것이 아닌 만큼, 이곳을 또 새로운 선교지로 생각하며 도움이 필요한 이웃과 지역사회에 사랑을 전하고 싶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밀알복지재단은 이 씨와 같은 은퇴한 노인들을 위한 노인복지주택인 ‘생명의빛홈타운’을 설립하고, 준공 기념 개원식을 지난 22일 진행했다고 23일 밝혔다.

경기 가평군 설악면 설곡리에 위치한 생명의빛홈타운에서 진행된 개원식에는 홍정길 밀알복지재단 이사장, 하룡 생명의빛예수마을교회 목사, 故 함태호 오뚜기 명예회장의 자녀인 함영림·함영혜 씨 등 관계자와 후원자, 그리고 입주자가 참석했다.

개원식은 1부 개원예배와 2부 흉상 제막식으로 나눠 진행됐으며, 개원예배는 하룡 생명의빛예수마을교회 목사의 축하기도와 박완철 남서울은혜교회 담임목사의 설교 등이 있었다.

2부 흉상 제막식에는 생명의빛홈타운 건립에 기여한 故 함태호 후원자의 흉상을 공개했다.

재단 측은 “오뚜기 명예회장인 故 함태호 씨는 생전인 2015년 당시 315억 상당의 개인주식 3만 주를 기부했으며, 이 가운데 1만 주를 밀알복지재단에 전달해 생명의빛홈타운이 건립될 수 있었다고 했다”고 했다.

이날 밀알복지재단 홍정길 이사장과 손봉호 서울대학교 명예교수는 추모사를 통해 고인을 기리고 유족에게 감사를 전했다.

재단 측은 “생명의빛홈타운은 만60세 이상의 노인을 위한 보금자리다. 밀알복지재단은 급속한 고령화로 인한 노인 문제에 공감하며, 은퇴선교사 등 노인들이 겪는 돌봄·주거·일자리 문제를 해결하는 대안적 모델을 제시하고자 ‘생명의빛홈타운’을 건립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고령 인구는 853만7천명으로 전체 인구의 16.5% 수준이다. 만65세 이상 노인의 상대적 빈곤율은 2019년 기준 43.2%에 달한다. 노후 준비가 미흡한 채 노년기를 맞이하는 것이 노인 빈곤의 주요 요인으로 꼽힌다”며 “질병 등 갑작스런 이유로 노후 대비 없이 한국에 돌아와 은퇴를 맞이한 선교사들의 상황도 마찬가지다. 특히 노후를 보낼 적절한 주거공간이 부족한 것이 현실”이라고 했다.

이에 재단 측은 “은퇴 노인들을 위해 서울과 가까우면서도 맑고 깨끗한 자연 환경을 누릴 수 있는 경기 가평군 설악면 설곡리에 자리를 잡고 ‘생명의빛홈타운’을 건립했다”고 했다.

재단에 따르면, 생명의빛홈타운은 연면적 1만9,427m2(약 5,886평) 규모로 피트니스 센터와 도서실, 식당, 프로그램실 등 입주자들을 위한 부대시설이 한데 모인 본관동, 층별 12세대씩 총 36세대의 주거공간이 배치된 입주동으로 구성돼 있다. 이 밖에도 단지 내 벽화거리와 연못, 공원, 산책로, 카페 등의 주민 편의시설이 함께 마련돼 있다.

입주자들에게는 협력 병원을 통한 정기적인 진료 서비스가 제공되고 간호사도 상주한다. 입주자들의 수요에 맞춘 다양한 여가 프로그램도 운영되며 언어, 악기, 목공 등 동호회 활동도 지원한다.

밀알복지재단은 생명의빛홈타운 인근에 함께 자리한 연계교회인 ‘생명의빛교회’를 통해 10년 이상의 해외 선교활동이나 봉사경력이 있는 입주자 중 희망자들을 대상으로 다문화 일자리를 통한 급여도 지급할 예정이다. 예배와 기도회 등 영성 서비스도 지원한다.

홍정길 밀알복지재단 이사장은 “생명의빛홈타운은 주거와 일자리가 동시에 해결되어 노후 준비가 부족한 은퇴선교사 등에게는 제2의 인생을 시작할 수 있는 최상의 여건을 갖추고 있다”며 “2016년 첫 삽을 뜬 후 오늘 준공에 이르기까지 기도와 기부로 함께해 준 후원자 분들과 관계자 분들께 감사드린다. 앞으로 생명의빛홈타운을 잘 운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밀알복지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