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열체크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Unsplash
최근 미국 크리스천포스트는 현지 재정 경제학자 제리 보우어(Jerry Bowyer)가 쓴 “창조주의 형상대로 창조된 인간의 정신”이라는 제하의 칼럼을 소개했다.

보우어는 얼마 전 ‘디스커버리 연구소’의 공동 설립자이자 기술공학 경제학자인 조지 길더(George Gilder)와 함께 ‘미래, 1950년대 아시아 독감, 전통적 자원’을 주제로 대담을 가졌다고 소개했다.

이 대담에서 길더는 “코로나 위기는 정부의 또 다른 터무니 없는 과잉 조치였다”면서 “사회주의는 항상 특정 계획과 인간 조건에 대한 특정 진단이 모든 인간의 욕망, 상반된 이해관계, 창조적 목표를 장악해야 할 정도로 시급하다고 말하는 일부 엘리트 집단에 의존한다. 그것이 사회주의”라고 말했다.

그는 1957년과 58년에 발생한 일명 ‘아시아 독감’으로 불리는 ‘인플루엔자 대유행’을 언급했다.

이 독감은 1957년 2월 말에 중국에서 처음 발견되어 6월 미국에 퍼져 1958년까지 유행했으며, 미국 내 사망자만 7만 명에 달했다. 또한 이 바이러스는 전 세계에 1백만 명에서 2백만 명에 이르는 사망자를 발생시켰다.

길더는 당시에 대해 “모든 유의미한 측정 결과, 인구 대비 아시아 독감 사망 비율은 코로나보다 2-3배 더 심각했다”면서 “아이젠하워 미국 대통령은 재임 중이었고 그는 군대에서 다양한 독감 위기를 겪었다. 그는 그것에 대해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것을 알았고 미국 경제를 봉쇄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무도 이 사건을 기억하지 못한다. 그것은 역사 책에서 다른 세력의 탓으로 돌린, 중요하지 않은 짧은 불황으로 여겨졌고, 영웅적인 백신 개발자를 비롯해 개개인의 창의성에 의해 극복됐다”면서 “창조주의 형상대로 창조된, 특정 상황에 대처하는 인간 정신의 엄청난 능력에 의지하여 우리는 승리할 수 있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엘리트 집단이 그들의 단 하나의 관점이 수많은 개인의 정신을 강탈해야 한다고 상상하는 것은 인간의 자만심”이라며 “아시아 독감으로 인한 사망자는 거의 40%가 청년들이었다. 모든 면에서 훨씬 더 심각했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과학과 기술의 진보가 유토피아를 가져온다는 ‘테크노 유토피아주의’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길더는 “(전 세계의) 구글 시스템은 작동하는 시스템이자 지배적인 시스템”이라며 “주로 구글의 안내와 첨단 기술을 통해 실리콘 밸리에서 출시된 일련의 기술을 확산시킨다. 클라우드 컴퓨팅, 빅 데이터 머신러닝, 인공지능, 로봇공학 등과 생명공학이라는 전체 정보 영역이 그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 모든 기술들은 융합되고 있고 실제로 우리가 현재 살고 있는 시대를 상징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나는 지금이 황금기가 될 수도 있다고 생각하지만 세계 각국의 정부와 대학들이 경제와 경제적 진실에 반기를 들었다고 본다. 그들은 자신의 특정 권력을 강화하기 위해 그들 자신의 특별한 이익을 강요하고 싶어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그들은 처음에는 기후 변화를 통해, 그 다음은 코로나 공포를 통해 이를 달성했다”면서 “기후 변화에는 진실성의 기미가 거의 보이지 않는다. 기후는 항상 변하고 있고, 오랜 세월의 관점에서 볼 때 요즘은 더 느리게 변하고 있다”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