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인도의 기독교인들이 칸다말 지역의 재건된 교회에서 만나고 있다. 2008년 이 지역의 거의 모든 교회는 힌두 민족주의자들에 의해 파괴됐다. ©John Fredricks
미국 정부 산하 독립기구인 ‘국제종교자유위원회(USCIRF)’가 이달 발표한 ‘2021 연례보고서’에서 인도, 러시아, 시리아, 베트남을 종교자유 특별우려국(CPC)에 지정할 것을 국무부에 권고했다.

특별우려국은 정부가 국민의 종교 자유를 심각하게 침해하거나 박해를 용인하는 국가를 뜻한다. 특별우려국에 지정되면, 상황이 개선될 때까지 미국 정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되는 등의 경제 및 외교적 제재가 따른다.

이 단체는 특별우려국 외에도 특별감시목록(SWL)에 아프가니스탄, 알제리, 아제르바이잔, 이집트, 인도네시아, 이라크, 카자흐스탄, 말레이시아, 터키, 우즈베키스탄을 추가할 것을 권고했다.

인도는 2013년 힌두 민족주의 성향인 바라타야 자니타당이 권력을 장악한 후 비힌두교인에 대한 박해가 꾸준히 증가해, 2021년 오픈도어즈 USA가 선정한 최악의 기독교 박해국 중 10위로 선정됐다. 그럼에도 인도의 특별우려국 지정은 인도 동맹국들의 반대로 번번이 부결됐다.

워싱턴 DC에 본부를 둔 ‘인도계 미국인 기독교 단체 연합(IACO)’ 의장인 존 프라부도스는 지난 4월 ‘인터내셔널 크리스천 컨선(ICC)’이 주최한 토론회에서 “인도계 미국 기독교인들은 외국 힌두 민족주의 정부가 인도에 대한 USCIRF의 권고를 뒤집고자 워싱턴에 대리인을 세워 벌이는 운동에 대해 깊이 우려한다”라고 밝혔다.

보고서는 지난 10월 연합기독교 포럼 등 인도 인권단체들이 공동으로 발표한 실태조사 보고서를 인용, 2021년 첫 9개월 동안 인도에서 기독교 박해 사건이 300건 이상이 발생했다며, 인도 역사상 가장 많은 수치라고 밝혔다.

당초 국제종교자유위원회는 2020 연례 보고서를 통해 인도 정부가 전국에서 시행 중인 종교 자유 침해 정책을 근거로 특별우려국에 지정할 것을 권고했으나, 미 국무부는 이를 거부했다.

보고서는 러시아에 대해 “수년 동안 정부가 비전통적인 종교를 숙청해왔다”면서 “러시아 법원은 신앙을 실천하려는 ‘여호와의 증인’에 대해 계속해서 더 가혹하고 더 많은 징역을 선고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또 러시아 정부의 광범위한 ‘극단주의 및 테러리스트 목록’에는 유죄 판결을 받지 않은 다수가 포함되어 있고, 형기를 마친 후에도 재정 동결이나 종교활동 참여권 등에 제약을 받는다고 설명했다.

시리아에 대해 보고서는 “2020년과 2021년에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이 장악한 정부와 터키의 지원을 받는 이슬람 단체 등이 종교의 자유를 침해했다”고 밝혔다.

국제종교자유위원회는 또 베트남의 지방 당국이 몽족과 몽타냐드 기독교 마을 주민을 상대로 폭행, 구금, 투옥, 교회 재산 및 자산 강제 몰수, 신앙 포기 강요 등의 학대를 가했다는 보고가 접수되고 있어 우려한다고 전했다.

미 국무부는 이달 중 특별우려국 또는 특별 감시 목록(SWL)에 지정될 국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