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정호 목사 “한국교회와 조국의 미래 위해 젊은 영혼들 돌아오길”
권오성 장로 “온전히 하나님의 뜻에 따른 비전2030의 열매 맺히길”

새로남교회(오정호 담임목사) 성도들이 청년 전도사역을 위한 ‘군선교 비전2030실천운동’에 관심과 사랑을 모아 총 5천만 원을 후원했다.

지난 10월 31일 종교개혁 주일을 맞아 진행된 후원금 전달식에는 비전2030실천운동 본부장 권오성 장로(전 제44대 육군 참모총장), 한국기독교군선교연합회(기독교군종교구) 사무총장 이정우 목사, 육군군종목사단장 최석환 목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오정호 목사가 5천만 원을 명시한 헌금 내역을 전달했다.

 

새로남교회
왼쪽부터 새로남교회 오정호 담임목사, 한국기독교군선교연합회 사무총장 이정우 목사, 육군군종목사단장 최석환 목사, 비전2030실천운동본부장 권오성 장로 ©새로남교회

군선교연합회 부이사장이자 예장합동 총회군선교회 이사장으로 섬겨온 오정호 목사는 예배를 시작하며 “한국교회의 미래와 조국의 미래를 위하여 비전2030실천운동이 새롭게 선포됐다”며 “우리 젊은이들이 한 영혼이라도 주님 앞으로 돌아오기를 사모하는 마음을 주셔서 이 같은 자리를 준비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날 최석환 목사는 ‘하나님의 말씀을 사랑하는 자’(시 119:165)라는 제목의 설교를 통해 “비전2030을 위해 한국교회 최초로 군선교 밤을 새로남교회에서 가질 수 있게 하신 하나님께 영광을 돌린다”며 “눈에 보이지 않는 하나님을 사랑한다는 것은 눈에 보이는 하나님의 말씀을 사랑하는 것이며, 그 말씀을 준수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말씀을 사랑하는 자들이 누리는 하나님의 복이 세 가지가 있다”며 “하나님께서 장애물을 제거해주시고, 장구하게 되며, 형통하게 되는 복”이라고 전했다.

권오성 장로는 ‘비전2030’ 메시지에서 ‘한 영혼을 그리스도께로! 백만 장병을 한국교회로!’라는 비전2030실천운동의 목표를 소개하고 “대전 새로남교회는 거점 교회, 회원 교회로 우뚝 서 오정호 목사님이 선봉장으로 이끌고 계시다”며 “‘청년이 살아야 교회가 산다’는 오 목사님의 우렁찬 기도가 응답되길 소망하고, 온전히 하나님의 뜻에 따른 비전 2030의 열매가 새로남교회에 맺혀지기를 기도한다”고 말했다.

이어 축사를 맡은 이정우 목사는 “10월 7일 한국교회와 군선교 현장에서 비전 2030 선포식을 하고, 개교회로는 최초로 새로남교회에서 첫 예배를 드리게 됐다”며 “이런 자리는 군선교사들에게 큰 힘을 주는 복된 자리로, 청년선교의 심장은 바로 군선교”라고 강조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새로남교회 #군선교 #비전2030실천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