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정호 목사 “진정한 개혁주의 신앙 계승하는 목회자 되길”

예장합동 서대전노회
왼쪽부터 오상진 목사, 오기환 목사, 오정호 목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새로남교회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합동총회 서대전노회(노회장 임정묵 목사)는 지난 11일 대전 새로남교회(담임목사 오정호)에서 ‘제139회 정기노회’를 열고 ‘목사 장립 및 강도사 인허 감사예배’를 드렸다. 이날 목사안수를 받은 오기환 목사는 오정호 목사(증경노회장)의 아들이자 오상진 목사의 손자로, 노회 사상 처음으로 3대째 목회자로 세워졌다.

이날 ‘간절해야 합니다’(막 10:46~52)라는 제목으로 설교한 김만중 목사(직전 노회장)는 “이 세대는 간절함을 가지지 않으면 목회할 수 없다”며 “믿음의 주요, 온전케 하시는 예수님만을 바라보며 간절함을 가지고 사역할 때 하나님이 능력을 주셔서 주신 사명을 감당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예장합동 서대전노회
예장합동 서대전노회 ‘목사 장립 및 강도사 인허 감사예배’에서 안수 위원들이 안수기도를 하고 있다. ©새로남교회

이어 오기환·김인호·박찬영(새로남교회) 목사 장립자 소개와 서약, 안수 위원들의 목사안수, 안수례, 착의식, 노회장 공포 등으로 진행됐다. 또 이기웅(서대전제일교회)·김민제(시온성교회) 강도사 인허자 소개, 서약과 인허기도, 공포, 합격증서 교부를 했다. 박기영 목사(증경노회장)는 강도사에게, 오정호 목사(증경노회장)가 목사에게 각각 권면했다.

오정호 목사는 이날 목회자로서 새롭게 사역을 시작하는 세 명에게 개혁주의 신앙을 계승하길 당부했다. 오 목사는 “헨델이 메시아를 작곡하고 마지막에 SDG 세글자를 썼는데 ‘Soli Deo Gloria’의 약자였다”며 “목사가 된 세분이 평생을 살아가는 발자취가 SDG 개혁주의 신앙을 계승하고, 하나님 나라의 영광을 위해 살길 바란다”고 말했다.

예장합동 서대전노회
이날 목사안수를 받은 오기환 목사(새로남교회 부목사)가 축도하고 있다. ©새로남교회

또한 “주의 나라와 의를 구할 때 모든 것을 더하실 하나님을 굳게 믿고 나아가야 한다”며 “이제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넜으니 믿음으로 힘있게 전진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이성호 목사(증경노회장)와 김성호 목사(증경노회장)가 축사를 전했으며, 오기환 목사(새로남교회 부목사)의 축도로 모든 일정을 마쳤다.

예장합동 서대전노회
예장합동 서대전노회가 11일 목사 장립 및 강도사 인허 감사예배를 드렸다. 주요 참석자 단체사진. ©새로남교회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예장합동서대전노회 #오정호목사 #오기환목사 #오상진목사 #목회자3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