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기초푸드뱅크
©군포기초푸드뱅크
사단법인 성민원(이사장 권태진 목사)이 운영하는 군포기초푸드뱅크가 하반기 '안전한 밑반찬' 배달 사업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안전한 밑반찬 배달 사업은 관내 학교와 인근 식품 업체에서 기탁받은 잉여 급식을 거동이 불편하거나 혼자 식사를 하지 못하는 저소득층 가정에 배달하는 사업이다.

군포기초푸드뱅크는 기탁받은 밥과 반찬을 먹기 좋게 다시 소포장한 뒤 집집마다 직접 방문해 문고리에 걸어두고 벨을 눌러 알리는 방식으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안전한 밑반찬 사업 담당자는 "코로나19로 대면 서비스에 어려움을 겪게 되면서 기존 방식을 벗어나 '언택트 반찬 배달' 사업을 기획하게 됐다"라며 "이 사업을 위해 관심과 사랑을 보내주시는 분들과 함께 더욱 안전하고 건강한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밑반찬을 지원받는 한 대상자는 "거동이 불편한 데다 혼자 살아서 식사를 해결하기 어려웠는데 맛있는 반찬을 직접 배달해 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인사를 전했다.

하반기 밑반찬 배달은 9월부터 12월까지 시행하며,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1~2월, 8~9월에 관할 동사무소에 신청해야 한다. 대상자로 선정이 되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한편, 안전한 밑반찬 배달 사업은 '카카오 같이가치' 모금을 통해 모인 후원금으로 이뤄지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