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보다 '돌싱'(돌아온 싱글)의 종교 보유율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와 재혼 전문 결혼정보업체 온리-유가 지난 5일에서 11일까지 양사에 등록된 전국의 결혼 및 재혼 희망 싱글 남녀 회원 600명(남녀 초혼·재혼 대상자 각 15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성별 초혼 및 재혼 대상자의 종교 보유 현황' 분석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

조사에 따르면 미혼 남성의 종교(기독교·천주교·불교 등) 보유율은 32.7%였다. 반면 돌싱은 48.0%로 15.3%포인트가 더 높았다. 여성 또한 돌싱(50.7%)이 미혼(40.7%)보다 10.0%포인트 더 높은 종교 보유율을 보였다.

성별에 따른 종교 보유율을 보면 미혼과 돌싱 모두 여성이 남성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혼 대비 돌싱의 종교 보유율 상승 폭은 여성보다 남성이 5.3%포인트 더 높았다.

또 성별에 따른 종교 보유율은 미혼의 경우 8.0%포인트, 돌싱은 2.7%포인트 격차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돌싱의 경우 미혼에 비해 성별 간의 격차가 크게 줄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손동규 온리-유 대표는 "이혼 경험이 있는 돌싱들과 재혼 상담을 하다 보면 종교를 새로 가지는 경우가 많고 여성의 경우 개명을 한 경우도 흔히 볼 수 있다"며 "공허한 마음을 달래고 마음의 안정을 찾기 위해, 특히 미혼 때 종교 보유율이 상대적으로 낮은 남성의 종교 귀의 현상이 두드러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