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과서 클래식 음악회 공연 사진
교과서 클래식 음악회 공연 사진 ©서울시
올해 서울시의 '초·중·고등학생 문화공연 관람지원' 사업이 첫발을 내디딘다.

서울시는 지역 내 69개 초등학교 9151명을 대상으로 뮤지컬·연극·음악 등 다양한 장르의 21개 공연작품을 12월 23일까지 관람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12일 밝혔다.

서울시는 지난 6월 '2021년 초·중·고등학생 문화공연 관람 지원' 사업공모를 통해 접수한 79개 작품을 장르별 협회 전문가, 교육전문가, 공연기획 전문가들이 심사해 21개 작품을 선정했다.

첫 공연은 이날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진행한 서울오케스트라의 '교과서 클래식 음악회'다. 교과서에 수록된 클래식 곡을 학생에게 직접 들려주며 클래식 음악에 숨겨진 다양한 이야기를 소개하면서 감성과 인문학적 소양을 함양시킬 방침이다.

이후 공연 예정인 20개 공연작품도 배려, 공감, 생명존중, 이타심 등 교육적 내용을 유쾌하고 흥미롭게 풀어낸다.

학생들은 사회적 거리두기로 학급당 버스 1대를 배정받아 초등학교와 공연장을 왕복 이동한다. 또 공연장 입장 시 발열체크, 손소독제 비치, 객석 한 좌석 띄워 앉기 등 방역 조치에도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박원근 서울시 문화예술과장은 "학생들이 눈앞에서 호흡하는 출연자를 만났던 순간을 소중한 시간으로 기억하고, 나아가 예술작품을 즐겨 찾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