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이용제 교수(왼쪽),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가정의학과 정태하 교수
강남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이용제 교수(왼쪽),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가정의학과 정태하 교수
지방간 지표(FLI)를 살피면 향후 10년 사이에 심혈관계 질환 발생 가능성을 예측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이용제 교수와 연세대학교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가정의학과 정태하 교수 등 연구팀은 2015년부터 2017년까지 세브란스병원 헬스체크업(건강검진센터)에서 검진을 받은 30세부터 69세 사이의 성인남녀 7240명을 대상으로 네 가지 생체정보(혈액 내 중성지방 수치, 감마지티 수치, 체질량(BMI) 지수, 허리둘레)를 수식에 대입하여 산출해 낸 '지방간 지표(Fatty liver index : FLI)'를 주요 연구 자료로 사용했다. 연구팀은 0~100점 사이로 분포된 지방간 지표에 따라 정상그룹(30점 미만 : 3856명), 중간그룹(30~59점 : 1955명), 지방간 그룹(60점 이상 : 1429명)으로 분류했다.

연구팀은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도 예측에 보편적으로 사용되는 프래밍함 위험지수(Framingham Risk Score) 측정법에 지방간 지표를 대입해 향후 10년 사이에 발생 가능성을 살폈다. 연구팀은 프래밍함 위험지수가 10% 이상을 보이면 심혈관질환 발생 고위험군으로 정의했다.

연구 결과, 지방간 지표가 증가하면 향후 10년 동안 심혈관질환을 겪게 될 위험도 또한 함께 증가하는 양(+)의 상관관계 형상을 보였다.

연구팀은 지방간 지표가 30 아래인 정상그룹과 60 이상의 지방간 그룹 사이 비교 분석 내용이 중요함을 강조했다. 각 집단이 지닌 여러 변수를 조정하지 않은 상태로 단순 비교를 했을 시, 지방간 그룹이 정상그룹보다 향후 10년 심혈관계 질환 발생률이 3.43배 증가할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각 그룹의 여러 혼란 변수를 보정하여 대입하더라도 지방간 그룹은 2.56배 더 높은 발생률을 기록했다.

연구를 주도한 이용제 교수는 "현대인의 잘못된 식습관과 생활습관이 다수의 지방간 환자를 양산하고 있다"며 "지방간 지표를 통해 향후 10년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도까지 얻을 수 있음을 연구로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는 "지방간이 자주 발생하는 30세~69세 사이의 연령층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라 이를 잘 활용하면 조기 지방간 발견과 관리를 통해 향후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도를 감소하는 효과를 가져올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위장관 및 간 질환 관련 유명 국제학술지인 Journal of Gastrointestinal and Liver Diseases에 게재됐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