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DC에 있는 워싱턴 국립 대성당
워싱턴DC에 있는 워싱턴 국립 대성당 ©Wikimedia Commons/Martin Künzel
미국 성공회가 작년에 회원 수 6만 1760명이 감소했으며, 코로나 대유행 전에도 예배 참석률이 감소했다는 보고서가 발표됐다.

8일(현지 시간) 크리스천포스트(CP)에 따르면, 미국 성공회 총회는 2019년과 비교한 2020년 교인 통계 보고서를 최근 발표했다.

보고에 따르면 교단에 가입한 세례 교인 수는 2019년 179만 8천 명에서 2020년 173만 6천명으로 감소했다. 이는 2011년 보고된 209만 6천 명보다 35만 여명이 줄었으며, 교세가 최고치에 달했던 1966년 360만 명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총회 보고서에 따르면, 세례를 받은 활동 교인의 수는 훨씬 더 줄었다. 이 보고서는 2019년 성공회에서 세례를 받은 활동 교인 수는 160만 명이 넘었으나, 2020년에는 150만 명을 조금 웃돌았다고 밝혔다.

주일 평균 출석률은 봉쇄령 시행 전인, 2020년 1월 1일부터 3월 1일까지 보고된 통계를 기반했음에도 상당한 감소를 보였다.

주일 예배 참석 수는 2019년 54만 7천 명에서 2020년 48만 3천 명으로 감소했으며, 이는 2011년 69만 8천 명에서 21만 명(30%)이나 줄어든 수치다.

성공회 교회 정책 전문가이자 종교 민주주의 연구소의 제프 월튼(Jeff Walton)은 CP와의 인터뷰에서 “2020년에 큰 타격을 입었다”며 “이 수치는 전년도에 비해 교인 감소율이 2배, (예배)출석률은 3배나 감소했음을 나타낸다”고 했다.

윌튼은 또 “2019년부터 2020년까지 교단 내 결혼식은 6,846건에서 3,530건으로 46% 감소했다(309건은 온라인 가상 결혼식으로 진행)”면서 “유아 세례는 1만 9716명에서 7286명으로 67% 감소했고, 성인 세례는 3,866명에서 1,649명으로 57% 감소했다”고 밝혔다.

성공회의 교인 수와 출석률의 급감에는 인구 고령화와 전반적인 종교 가입 감소 추세도 요인으로 꼽힌다. 또한, 19세기부터 성공회 내부에 자유주의 신학이 증가함에 따라 성경의 권위를 존중하는 상당수의 복음주의자들이 교단을 탈퇴한 것도 큰 이유 중 하나다.

아울러, 2003년 동성애자인 진 로빈슨 주교의 성직 임명은 보수적인 성직자들의 교단 탈퇴를 가속화 시켰다.

2020년 2월, 미국 워트버그 신학교의 크리스친 스타체(Kristine Stache) 총장 대행은 성공회 집행위원회에서 “현재의 감소 추세라면 2050년에는 예배 참석이 사실상 중단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11월, 성공회 사제이자 루터 신학교의 드와이트 츠실레 부교수는 처치리더스와의 인터뷰에서 “전반적인 상황이 심각하다”며 “트렌드가 크게 바뀌지 않는 한 다음 세대에는 감소 정도가 아닌 소멸될 지경”이라고 경고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